르노삼성,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부산서 생산 개시
르노삼성,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부산서 생산 개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10.0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10월 1일부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에서 부산 생산을 개시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10월 1일부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에서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갖고 본격적인 생산을 개시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위치한 동신모텍 트위지 생산 공장에서 가진 기념식에는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 임춘우 ㈜동신모텍 대표이사,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환경부 및 산업부 관계자, 이갑준 부산상공회의소 부회장 등 부산지역 경제단체 관계자,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트위지는 2011년 첫 선을 보인 이래 유럽을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3만대 이상 판매된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2016년 출시돼 올 9월까지 3,4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완제품으로 수입해 오던 트위지는 10월부터는 내수와 전 세계 수출 물량을 모두 부산공장에서 동신모텍이 생산을 담당한다.

르노삼성차는 생산 부지와 함께 생산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담당한다.

동신모텍은 부산 소재의 차체부품 제조업체로 연간 트위지 생산능력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포함해 약 5천대 수준이다.

트위지 수출 물량은 현재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계획돼 있으나, 향후 다른 지역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연간 생산물량 또한 향후 판매 증가세에 따라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르노삼성차는 지난 해 12월 부산시 및 동신모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후 생산라인의 현지화, 부품공급 및 기술 지원 방법 등을 함께 준비하며 국내 고객의 요구에 더욱 부응하기 노력해 왔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친환경 자동차 열풍에 힘입어 지난해 국내에서 1,500대 가량 판매됐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는 컴팩트한 차체로 복잡한 도심에서의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매우 유용하며,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등 안전기능도 충실히 갖췄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트위지 2인승 모델인 라이프와 인텐스 트림의 가격은 각각 1,330만 원, 1,430만 원이며, 트위지 카고는 1,480만 원이다.

2019년 기준 국고보조금 420만원에 지자체 보조금을 지급받으면 트위지 라이프 트림의 경우 지역에 따라 최저 41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