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한마음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쉐보레 스파크 기증 업무 협약
한국지엠한마음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쉐보레 스파크 기증 업무 협약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0.01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한국지엠재단 카허 카젬 이사장(중)이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 겸 방송인 이홍렬(좌)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차량 기증 업무 협약을 맺고, 사회 취약 계층 가정에 생애 첫 차를 지원한다.

한마음재단은 1일, 한국지엠 인천 부평 본사에서 한마음재단 카허 카젬 이사장,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어린이재단 홍보대사 겸 방송인 이홍렬 씨 등 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차량 기증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한마음재단은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어린이재단을 통해 올해 말까지 쉐보레 스파크 10대를 최종 선정된 취약 계층 가정에 전달한다. 이와 함께, 인천 지역 사회 복지 기관 등에서 보유 중인 스파크 차량의 점검 및 정비 지원을 위한 2천만 원과 유아용 시트 100개를 인천 복지 기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한마음재단 카허 카젬 이사장은 “지난 2005년 한마음재단이 설립된 이래 올해까지 총 617대의 차량을 기증하며,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이웃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돼왔다”며, “우리 임직원들의 따뜻한 정성을 모아 준비한 이번 기증 사업을 통해 차량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가정에 잘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한마음재단과 함께 지역 사회 취약 계층을  위해 차량 기증 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의 사회 복지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사업 진행을 통해 기증받은 스파크 차량이 어려운 우리 이웃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차량 기증 사업은 공모부터 심사, 차량 전달까지 어린이재단에서 투명하게 진행한다. 이달 1일부터  두 재단의 누리집 공모를 시작으로, 11월에 대상자를 최종 선정해 12월 초부터 순차적으로 차량을 전달한다. 법정 빈곤 세대이거나 일반 저소득 세대 중 세대주 및 세대원이 차량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면 신청이 가능하며, 선정 위원회의 서류 심사를 통해 최종 10가족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차량 기증 사업 일정, 공모 자격, 심사 기준 등 자세한 사항은 한마음재단, 어린이재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