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신형 미라이', 2019 도쿄모터쇼서 공개...연간 3만대 판매
토요타 '신형 미라이', 2019 도쿄모터쇼서 공개...연간 3만대 판매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09.25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가 오는 10월 개최되는 ‘2019 도쿄모터쇼‘에서 차세대 미라이를 공개, 친환경 수소차 보급에 앞장선다.
토요타가 오는 10월 개최되는 ‘2019 도쿄모터쇼‘에서 차세대 미라이를 공개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토요타가 오는 10월 개최되는 ‘2019 도쿄모터쇼‘에서 차세대 미라이를 공개한다.

토요타 신형 미라이는 지난 2014년 1세대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로, 미국시장에서도 지난해 지난해 2,499대, 올 상반기에도 1,549대가 판매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친환경 수소전기차다.

아직 2세대 신형 미라이의 구체적인 제원은 공개된 바 없지만, 현행 모델보다 차체가 커져 2열 공간 및 트렁크 적재공간이 넓어지고, 가장 중요한 1회 충전 주행거리는 기존 502km보다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또 가격인상 폭은 최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토요타는 미라이의 연간생산량을 기존 3천대에서 10배 늘어난 3만대까지 증산할 계획을 발표 했다.

현행 미라이는 모토마치공장의 전용 라인에서 생산하고 있으며, 현재 생산능력은 연간 약 3,000대 수준으로 단순 계산하면 월 250대 수준이다.

토요타 수소전기차 '미라이'
토요타 수소전기차 '미라이'

토요타는 연간 3만대 생산을 위해 연료전지 스택을 생산하는 토요타시의 혼샤공장과 수소탱크를 생산하는 아이치현 미요시시의 하산공장 생산능력을 늘릴 계획이다.

또 앞서 일본은 올해 117곳인 수소충전소를 내년까지 160곳으로 늘리고 수소차 4만대를 판매한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으며, 이를 통해 토요타는 2세대 미라이가 일본의 수소차 대중화를 이끄는 선봉 역할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요타는 미라이 이외에도 새롭게 개발하고 있는 수소전기차를 ‘2020년 도쿄올림픽‘을 겨냥해 출시해 많은 판매를 이끌어낸다는 복안이다.

토요타 신형 미라이는 오는 2020년 7월부터 본격 생산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