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영상 3차원 분석 시스템 개발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영상 3차원 분석 시스템 개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4.2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모델링 프로그램을 활용한 새로운 영상분석기법.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가 3차원(3D) 모델링 프로그램을 활용한 교통사고 영상에 대한 새로운 분석기법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새로운 영상분석기법은 폐쇄회로티비(CCTV) 교통사고 영상의 사각지대 해소와 2D 영상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블랙박스와 CCTV 영상자료는 교통 사고원인 분석의 중요한 열쇠로 활용돼 당사자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결정적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CCTV 사각지대나 장애물 등에 가려져 보이지 않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 기존 2차원 영상 분석기법으로 이를 해결하기는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공단 서울지부는 3D 모델링 프로그램인 포토스캔(photoscan)을 도입해 기존의 영상분석 프로그램 및 컴퓨터 시뮬레이션 프로그램과 융복합한 3차원 영상분석 시스템을 개발했다.

3D 프로그램을 교통사고 분석에 도입한 것은 새로운 분석영역을 개척한 성과로 높이 평가받고 있다. 따라서 새로운 분석시스템은 사고상황에 대한 직관적 재구성을 가능하게 해 그동안 원인 규명에 어려움을 겪은 다양한 교통사고에 해결책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컴퓨터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최고의 권위자인 오스트리아의 스테판 박사(Dr. Steffan Datentechnlk)는 “시뮬레이션 결과의 오차율은 1% 미만으로 실험을 통해 검증됐다”며 “3D 프로그램을 교통사고에 접목하는 기법은 상당히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