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파사트, 전세계 중형차 중 최초로 누적 생산량 3천만대 돌파
폴크스바겐 파사트, 전세계 중형차 중 최초로 누적 생산량 3천만대 돌파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4.0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폴크스바겐 파사트가 전세계 중형차 중 최초로 누적생산대수 3천만대를 돌파했다.

폴크스바겐은 지난 1973년 5월 14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첫번째 파사트를 생산했다.

당시 생산된 차량은 수냉식 엔진, 전륜 구동 및 초현대식 스틸 섀시가 포함된 완전히 새로운 패밀리카의 등장을 알렸다.

생산이 시작된 지 약 46년 만에 파사트는 폴크스바겐의 상징적인 모델인 비틀의 2,150만대를 넘으며 3천만대를 돌파했다.

이로써 파사트는 3,500만대 이상이 생산된 골프, 비틀과 함께 현재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폴크스바겐 모델 중 하나가 됐다.

독일 엠덴 공장에서 3천만번째로 생산된 파사트는 '파사트 GTE 바리안트(Passat GTE Variant)’로, 내달 사전판매가 개시될 차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하나다. 이 모델은 글로벌 미디어 대상 테스트 드라이브 차량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폴크스바겐은 각 대륙 별로 다양한 버전의 파사트를 제공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8세대 유럽형 모델은 올해 초 새로운 기술이 탑재된 세단(saloon)과 바리안트(variant)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폴크스바겐의 IQ. 드라이브 (IQ.DRIVE) 시스템 중 하나인 ‘트래블 어시스트(Travel Assist)’ 기술 덕분에 파사트는 운전자가 원할 경우 어느 속도에서든(0~210km/h) 부분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한 최초의 폴크스바겐 차량이 됐다.

이 새로운 모델에는 카메라에 의해 제어되는 인터랙티브 빔인 ‘IQ.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와 지속적인 온라인 액세스가 가능한 MIB3인포테인먼트 모듈 애플리케이션이 포함돼 있다.

3천만 번째 생산 모델이기도 한 파사트GTE는 해당 모델 라인업 내에서도 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출시를 앞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향후에 전기만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의 범위를 상당한 수준으로제공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 새로운 Passat GTE (160kW / 218PS 시스템 출력) 모델은 현재 WLTP 사이클로 측정 시 55 km(NEDC 기준, 70km²)의 주행이 가능하며, 2021 년부터 신차에 적용될 예정인 유로 6d (Euro 6d) 배출가스 기준에 따라 설정된 한계치를 이미 달성했다.

폴크스바겐 COO 랄프 브란트슈타터(Ralf Brandstätter)는 "파사트는 폭스바겐의 매우 핵심적이면서도 성공적인 모델 중 하나로, 46년 전 첫 출시 이후 3천만 명의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과 확고한 신뢰를 받아왔다“며 "그 결과, 파사트는 세계 최고의 차들 중 하나라는 영예를 얻었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동급 차종들의 주요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폴크스바겐 브랜드의 생산 담당 이사인 안드레아스 토스트만 박사는 “우리는 현재 3개 대륙의 10개 공장에서 100개 이상의 시장에 제공될 파사트를 생산하고 있다”며 “이것이 바로 파사트가 진정한 글로벌 베스트셀러라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1978년 독일 엠덴 공장에서 생산되기 시작한 파사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