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서울모터쇼서 아티스트들과 ‘혼다 갤러리’ 전시 운영
혼다코리아, 서울모터쇼서 아티스트들과 ‘혼다 갤러리’ 전시 운영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4.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다코리아가 2019 서울모터쇼에서 혼다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여러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혼다 갤러리’를 운영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혼다코리아가 2019 서울모터쇼에서 혼다 전시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여러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혼다 갤러리’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혼다코리아는 이번 모터쇼에서 일러스트레이터 박지은 작가, 조형예술 조현수 작가와 김요인 작가 등 총 3명의 아티스트와 함께 전시관 외벽, 2층 라운지 공간에 ‘혼다 갤러리’를 선보인다.

단순히 자동차, 모터사이클을 보여주는 공간에서 더 나아가 혼다 브랜드의 본질과 감성을 예술로 승화한 다양한 작품으로 고객은 물론 일반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분위기를 전달한다.

20년 이상 책을 통해 일러스트 작품을 소개해 온 박지은 작가는 혼다 전시관을 감싸는 가로 11.5m, 세로 7m 규모의 빈 외벽 공간을 고유의 일러스트를 통해 모빌리티 기업 혼다의 브랜드 이미지를 전달하는 하나의 대형 작품으로 탄생시켜 이목을 끌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혼다 전시관 2층 라운지 곳곳에 캔버스로 옮겨 담은 개성 있는 작품을 전시해 혼다 전시관을 찾는 이들에게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조현수 작가는 본인만의 독특한 조형 소재와 기법으로 사물을 실제 모습과는 또 다른 감성으로 재현해 내 최근 주목 받는 신진 조형예술 아티스트다.

‘혼다 갤러리’를 통한 이번 전시에서는 모터사이클 레이서의 모습과 다양한 라이딩 기어들을 예술 작품으로 표현, 혼다 모터사이클의 펀 라이딩(FUN Riding)의 문화를 함께 전한다.

2층 라운지 중심부에 위치한 김요인 작가의 설치 미술 작품 `Trash View’ 도 이색적이다.

다양하게 연출된 화면을 중력과 속도에 거스르게 고정하여 자유롭게 여행하는 정신을 표현한 작품으로 김 작가는 실재와 재현의 접점에 대한 문제 제기를 시작으로 인간이 재현한 자연인 도시, 그리고 또 다른 차원의 풍경으로써 컴퓨터 화면을 관찰해오고 있다.

한편, 일러스트레이터 박지은 작가는 영국 킹스톤 대학, 이화여대 디자인 대학원 등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으며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 작가로 활발히 활동해왔고 현재는 그림책 뿐 아니라 다양한 매체에 일러스트레이션을 적용하고자 노력 중이다.

김요인 작가는 파리국립고등미술학교에서 조형예술 학•석사를 졸업하고, 2016년 프랑스 에메리지재단 신진작가로 데뷔하여 한국프랑스문화원 지원작가, 네이버 헬로아티스트 작가로 소개되는 등 양국에서 다수의 그룹전 및 개인전을 통해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조현수 작가는 홍익대 대학원에서 조소를 전공하고 다수의 그룹전과 개인전을 통해 새로운 조형예술의 세계를 선보이고 있다. 조 작가는 2017년 진화랑 갤러리서 진행된 故신해철의 3주기 추모전에서 고인을 새로운 각도로 조명하는 의미로 신해철 씨의 흉상을 고유의 기법으로 제작, 전시해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2019 서울모터쇼 혼다 전시관 내 ‘혼다 갤러리’는 서울모터쇼 폐막일인 4월 7일까지 전시 운영되며, 혼다 자동차 또는 모터사이클 고객은 물론 2층 라운지의 작품을 감상하고자 하는 일반 방문객들도 상시 관람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