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차량 기증식 개최...스파크 30대 전달
쉐보레,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차량 기증식 개최...스파크 30대 전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9.2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허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가운데), 전광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가운데 왼쪽), 임한택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맨 왼쪽), 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가운데 오른쪽), 수혜자 가족 이영현씨(37세, 여, 맨 오른쪽) 등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함께 웃고 있는 모습.
카허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가운데), 전광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가운데 왼쪽), 임한택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맨 왼쪽), 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가운데 오른쪽), 수혜자 가족 이영현씨(37세, 여, 맨 오른쪽) 등 이 날 행사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함께 웃고 있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차량 기증식을 개최하고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을 통해 선정된 30 가정에 쉐보레 스파크 30대를 전달했다.

쉐보레는 한국지엠 재단을 통해 지난 5월부터 어려운 환경에서도 포기하기 않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이웃들에게 새 희망을 선물하고, 도전하는 삶을 응원하기 위해 쉐보레 자동차 1천 대가 팔릴 때마다 1대씩 기증하는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부평구와 부평구문화재단의 장소 협찬을 받아 진행한 이번 기증식은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의 첫번째 프로그램으로 저소득 가정 대상 차량지원 사업을 주관한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의 심의를 통해 최종 선정된 30개 저소득 가정에 차량을 전달했다.

수혜 가정은 차량 지원으로 삶의 질을 크게 개선할 수 있는 가정 위주로 선정됐으며, 전달된 스파크는 가족 구성원의 통원 치료, 경제적 자립 활동, 자녀 통학 등 교육을 위한 이동 수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카허 카젬 사장은 “그동안 쉐보레를 믿고 사랑해 준 고객과 지역 사회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오늘 전달되는 쉐보레 스파크와 함께 즐거움과 희망을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한국지엠은 그동안 차량기증 사업뿐 만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 곳곳에 나눔을 실천해 왔다”며, “이번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우리 이웃들이 꿈을 포기하지 않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날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의 수혜 가정으로 선정된 이예닮군의 가족은 감사편지를 통해 “거동이 불편한 아이를 데리고 병원이나 학교를 오갈 때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해 왔는데, 이제는 스파크로 편하게 이동하고, 자립을 위해 스파크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우리 가정에 희망을 선물한 쉐보레가 더욱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 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차량기증 사업은 한국지엠 재단의 대표 사업 중 하나로 2005년 재단 설립 이후 차량 2대를 시작으로 총 555대의 차량을 기증했으며, 올해의 경우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과 연계해 사업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올 연말까지 누적 기증대수 600대 돌파를 목표로 차량이 필요한 사회적기업과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쉐보레 스파크 지원사업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