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경영정상화 통해 2019년 흑자 전환 달성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통해 2019년 흑자 전환 달성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5.11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에 기여할 SUV와 CUV 신차에 약 3조원 투자

장기 재무 건전성 확보를 위한 신규 투자 및 사업 최적화 진행

약 3조원 규모의 부채 해소로 재무 상태 개선
한국지엠이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했다
한국지엠이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지엠이 2019년 흑자 전환 목표 달성을 위해 마련된 경영 정상화 계획을 11일 발표했다.

이번 경영 정상화 계획은 2종의 글로벌 신차 개발 생산을 뒷받침할 총 28억달러(약 3조원)의 신규 투자 확보와 함께 주요 이해당사자 및 임직원, 한국 정부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수립됐다고 한국지엠은 설명했다.

한국지엠의 주요 주주인 산업은행과 GM은 11일 한국지엠의 사업 수익성과 장기적인 지속가능성을 위한 법적 구속력을 갖춘 재무 지원 협약을 마무리지음으로써 경영 정상화 계획에 대한 지원을 확정했다.

또한, GM과 산업은행은 한국지엠이 보유한 약 28억 달러(약 3조원)의 부채 해소를 실현할 재무 상태 개선 방안에 합의했다. 

배리 엥글(Barry Engle)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GM은 한국에서의 미래에 대해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 “산업은행과 한국 정부, 노동조합 및 협력사 파트너들과 함께 임직원을 포함한 회사, 나아가 한국 사회에 도움이 될 경영 정상화 방안의 토대를 마련해냈다”고 밝혔다.

GM은 이번 계획에 따라 한국 및 주요 수출 시장을 겨냥한 신형 소형 SUV 제품의 디자인, 개발 및 생산, 한국 및 주요 수출 시장을 겨냥한 신형 CUV 제품 생산, 차세대 글로벌 차량을 위한 3기통 다운사이징 가솔린 엔진의 개발과 생산을 진행한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28억 달러(약 3조원)라는 GM의 기록적인 국내 직접투자를 통해 한국 협력업체들을 포함해 직간접으로 고용된 20만개의 일자리를 지키는 성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로소 한국지엠이 장기적으로 사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필요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쉐보레 고객들과 임직원, 사업 파트너, 지역 사회 모두가 이러한 밝은 미래의 구성원이며, 대규모의 고객 지향 마케팅 활동과 더불어 신제품 및 혁신적인 고객 케어 프로그램를 통해 쉐보레 브랜드의 진정한 가치를 국내 고객들께 소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