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60, 2018 올해의 월드카에 선정
볼보 XC60, 2018 올해의 월드카에 선정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3.2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의 XC60이 2018 올해의 월드 카에 선정됐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더 뉴 볼보 XC60(The New Volvo XC60)’이 ‘2018 올해의 월드 카(World Car of the Year 2018)’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볼보자동차가 ‘올해의 월드 카’ 경쟁에서 최초로 우승을 차지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2018년 들어 볼보자동차는 XC60이 북미 올해의 유틸리티, XC40이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세계 주요 마켓에서 열린 각종 어워드를 수상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그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

볼보자동차그룹의 하칸 사무엘손(Hakan Samuelsson) CEO는 “볼보자동차가 제품 개발을 위해 해왔던 많은 투자가 결실을 맺게 되어 아주 기쁘다”면서, “올해의 월드 카 수상은 디자인과 연결성(connectivity), 안전 기술이 훌륭하게 조합된 XC60이 극심한 경쟁 속에서도 전 세계 고객들에게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스웨디시 다이내믹 SUV'를 표방하는 더 뉴 XC60은 볼보자동차의 베스트셀링 모델이자 볼보의 핵심 전략 모델이다. 더 뉴 XC60은 새로워진 스칸디나비안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다양한 최신 안전 및 편의사양을 갖춰 경쟁모델을 압도하는 상품성을 자랑한다. 

특히, 볼보자동차는 조향 지원(Steering Support)를 통한 충돌 회피 지원 기능을 XC60을 출시하면 최초로 선보이기도 했다. 충돌 회피 지원 기능은 의도치 않은 차선 이탈 상황에서 계기판의 메시지를 통해 운전자에게 충돌회피지원 기능이 개입했음을 알려주는 동시에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향해 충돌 위험을 줄이는 기술이다.

이번 올해의 월드 카 후보 자격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3월 31일까지 최소 2개 대륙에서 판매된 차량에게만 주어졌다. 최초 34개의 차량이 후보에 올랐고, 중간 심사를 거쳐 10개 후보로 압축, 마지막에는 볼보 XC60을 포함한 3개 차량만이 최종 경합을 벌였다.

올해의 월드 카 심사는 그 이름에 걸맞게 실제로 북미와 남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오세아니아의 6개 대륙에 퍼져 있는 24개국의 82명의 전문 기자단이 참여한다. 심사위원단은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부터 심사 일정을 시작했고, 일본 도쿄와 미국의 LA에서 열린 시승 심사를 거친 뒤, 지난 3월 열린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최종 후보를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