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전직원 대상 더블스타 유치 찬반 투표 조속히 실시하라" 촉구
산업은행, "전직원 대상 더블스타 유치 찬반 투표 조속히 실시하라" 촉구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3.26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회장, "반대주장, 전 직원 의견 반영된 것인지 의문"
산업은행, 스톡옵션 부여 등 상생방안 제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더블스타 외자유치 찬반 투표를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 노조 측에 전 직원 대상 더블스타 유치 찬반 투표를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

26일 이동걸 회장은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조의 협조를 거듭 촉구했다.

이 회장은 “일반직 직원들은 법정관리 반대 및 외자유치 찬성 성명을 노조와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에게 전달했다”며 “현재 노조의 주장이 전체 직원의 의견을 적절하게 반영하고 있는 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금호타이어 노조측의 입장이 전 직원의 의견이 적절하게 반영된 것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전직원 대상 더블스타 외자유치 찬반 투표를 조속히 실시해줄 것을 제안했다.

이 회장은 “지역경제 및 협력사에 미치는 지대한 영향을 차치하더라도 노조원 및 직원, 가족의 생존이 걸려있는 중차대한 문제애 대해 노조원 및 직원들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돼야 한다”며 “조속히 전직원 대상 투표를 완료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더블스타 자본 유치시 개별 임직원 스톡옵션 부여 등 상생방안도 제시했다.

이 회장은 “더블스타 자본 유치시 우리사주조합 또는 개별 임직원 앞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금호타이어가 자사주를 취득 후 우리사주조합에 출연할 예정”이라며 “이는 노조 대표와의 비공개 면담시 설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은행은 더블스타가 관련 사항에 대해 동의했으며 실행시기, 한도, 내용, 절차 등 구체적 실행방안은 더블스타와 추후 협의해 확정할 예정이다.

또 더블스타와의 계약체결 즉시 앞서 언급한 미래위원회를 구성해 경영정상화 및 장기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경영투명성도 제고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채권단과 더블스타의 노력에도 이달 30일 이내 노사자구안 합의와 더블스타 투자유치에 대한 노조 동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회생절차를 신청할 것”이라며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현명한 선택을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