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 개시...가격은 4,300만~4,800만원선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 개시...가격은 4,300만~4,800만원선
  • 임원민 기자
  • 승인 2018.01.15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서브컴팩트 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를 실시한다.

[M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서브컴팩트 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Kona Electric)’ 예약판매를 실시한다.

현대차는 15일 전국 영업점을 통해 올 상반기에 출시 예정인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출시한 현대차의 서브컴팩트 SUV 코나를 기반으로 개발된 전기SUV로 고효율 시스템과 공력을 극대화해 1회 충전으로 최대 39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트림 내에서 고객의 사용 패턴과 니즈를 반영해 64kWh 배터리(1회 충전에 390Km 이상 주행 가능)가 탑재된 항속형 모델과 39.2kWh(1회 충전에 240Km 이상 주행 가능) 배터리가 탑재된 도심형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모던 트림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지능형 안전 시스템 기술이 기본 적용되고, 프리미엄 트림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가 기본 적용돼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아울러 코나 일렉트릭에는 동급 최초로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top&Go 포함)를 선택 가능해 동급 경쟁 차종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코나 일렉트릭은 전장 4,180mm, 전폭 1,800mm, 전고 1,555mm, 축거 2,600mm로 기존 코나보다 전장이 15mm, 전고가 5mm 늘었다.

현대차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이어받으며 전기차 전용 외장 컬러를 추가한 코나 일렉트릭을 통해 차별화된 외장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현대차 전기차의 특징인 전자식 변속 버튼(SBW)가 적용될 예정이며, 7인치 컬러 TFT-LCD 클러스터를 기본 적용해 기존 코나와 차별화된 실내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한 코나 일렉트릭은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 전용 모터를 적용해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최대 390km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나 일렉트릭의 경우 고객 주행 패턴에 따라 항속 거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항속형 모델과 도심형 모델을 운영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코나 일렉트릭의 예상 가격은 항속형 모델(1회 충전 390Km 이상 주행)의 모던이 4,600만원, 프리미엄이 4,800만원, 도심형 모델(1회 충전 240Km 이상 주행)의 모던이 4,300만원 , 프리미엄이 4,500만원에 책정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코나 EV와 함께 아이오닉 일렉트릭도 함께 예약 판매한다.

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0km 이상으로 늘린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7년형 모델을 기준으로 N, Q 등 총 2가지 모델로 예약 판매를 개시한다.

현대차는 이번 예약 판매에 참여해 출고한 고객에게 출고일로부터 2년간 무제한 사용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 카드를 선착순 지급한다는 계획이며 코나 일렉트릭은 선착순 1만2,000명,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선착순 3,000명에게 지급한다.

또한 법인 고객(렌트/리스/조달/관납/영업용/택시 등 제외)에게는 2년간 50만원을 충전할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