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한성차, '드림그림' 지원 공로 '2017년 메세나대상'서 문화공헌상 수상
벤츠 한성차, '드림그림' 지원 공로 '2017년 메세나대상'서 문화공헌상 수상
  • 임원민 기자
  • 승인 2017.11.2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츠코리아 공식딜러사 한성자동차가 '2017 메세나대상' 시상식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공식딜러 한성자동차가 한국메세나협회와 매일경제MBN이 주최한 '2017년 메세나대상' 시상식에서 지난 28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메세나대상은 우리나라 경제와 문화예술의 균형발전에 크게 공헌한 기업과 기업인을 발굴해 그 공로를 높이 평가함으로써 문화예술의 상호보완적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시상식이다.

이날, 한성차는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한 저소득층 미술 장학사업 '드림그림'을 재정적·교육적 측면에서 지속적으로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공헌상을 수상했다.

지난 2012년부터 6년째 진행해 오고 있는 한성차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드림그림'은 예술적 재능과 꿈은 있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성차의 미술 장학 프로그램이다.

드림그림의 지원을 받는 장학생은 선발된 시점부터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지원을 받게 되며 한성차는 졸업한 인원 수만큼 새로운 학생을 추가로 선발한다.

또한 지난 2015년, 한성차는 개업 30주년을 맞이해 장학생과 멘토의 인원수를 두 배로 늘려, 현재까지 40명의 장학생과 40명의 멘토 및 40명의 임직원 엠버서더들이 활동하고 있다.

드림그림 장학생들은 매달 장학금과 함께 정기적으로 유명 아티스트 멘토링, 인텐시브 썸머 아트 캠프, 문화예술체험, 연말 전시회 등 예술 분야에 있어 다양한 경험과 교육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한성차가 지난 2013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드림그림 엠버서더' 프로그램을 통해 장학생과 한성차의 임직원이 1:1로 매칭돼 서로 교류하고 있으며, 한성차 전시장 내에 갤러리를 마련해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등 회사 차원에서의 아낌없는 지원을 하고있다.

이 밖에도 지난 2014년, 한성차는 서울문화재단과의 MOU를 맺고 드림그림 프로그램이 단순한 교육 후원사업을 넘어 학생들의 재능기부를 통한 서울지역 문화환경 개선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특히 올해 한성차는 드림그림 프로그램을 통해 '2017 서울거리예술축제'에 프랑스 설치미술작가와 협업으로 광화문 광장에 작품을 전시한 바 있다.

한성자는 이러한 지속적인 활동을 인정받아 올해 '2017 서울시 사회공헌대상' 및 '2017 조선일보 사회공헌대상'을 수상했으며 한성차 울프 아우스프룽 대표는 디지털조선일보에서 주최한 '2017 최고 경영자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울프 아우스프룽 한성차 대표는 "지난 2012년부터 한국메세나협회와 드림그림 학생들에게 꿈을 꾸고 미술적 재능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돼 기쁘다"며, "드림그림 프로그램을 향한 회사의 꾸준한 지원을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진정성을 담아 드림그림 프로그램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