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일본서 국내 부품 협력업체 수출 확대 지원
르노삼성차, 일본서 국내 부품 협력업체 수출 확대 지원
  • 임원민 기자
  • 승인 2017.11.0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도쿄에서 열린 '인사이드 닛산' 전시 상담회를 통해 자사 부품 협력업체들의 수출판로 확대 지원에 나섰다.

[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7일과 8일 양 일 간 일본 도쿄에 위치한 닛산 테크니컬 센터에서 '인사이드 닛산(Inside NISSAN)' 전시 상담회를 개최했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부산광역시, 부산테크노파크, KOTRA 등이 협력해 개최된 이번 인사이드 닛산 전시 상담회는 르노삼성자동차 부품 협력업체들의 수출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규 고용 창출 등을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됐다.

부산·경남지역 소재 르노삼성자동차 1∙2차 협력사 21개사 60여 명이 참가한 전시 상담회에는 일본 닛산자동차 및 닛산자동차 주요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신차 개발, 표준 모듈 적용 부품 등의 판로에 대한 심층 상담이 진행됐다.

앞서 르노삼성자동차는 정부가 도입한 한중일 글로벌 순회집하 물류체계 '밀크런(Milk Run)' 방식을 통해 부품 협력업체들의 닛산 큐슈공장에 대한 수출 확대를 지원해 왔다.

밀크런이란 과거 우유회사가 매일 축산 농가를 순서대로 돌면서 원유를 수집한 데서 유래한 것으로, 수요자가 생산지를 순회하며 부품을 수거하는 순회집화방식 물류 시스템이다.

한·일 양국 번호판이 부착된 트레일러를 활용해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조달기간 및 재고비용 감소, 통관속도 향상 등 높은 경제적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밀크런 물류에 참여한 르노삼성자동차 부품 협력업체는 지난 2011년 27개사에서 2016년 32개사로 증가됐으며, 지정차량 트레일러 역시 52 대로 늘어났다. 

이로 인해 부산항을 통해 일본으로 수출되는 자동차부품 매출액은 2011년 6.2억 원에서 2016년 4,168억 원으로 5년 새 무려 700%가 급증할 만큼 높은 경제적 효과를 가져왔다.

르노삼성차는 앞으로도 보다 많은 협력업체들의 수출 판로를 확장하고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