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 디트로이트에 배터리 부품 제조 공장 설립...시장 공략 박차
LG전자, 美 디트로이트에 배터리 부품 제조 공장 설립...시장 공략 박차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7.08.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원욱 LG전자 VC북미사업센터장(좌)과 릭 스나이더(우) 미시간주 주지사가 미시간 주정부 청사에서 LG전자 전기차 부품 공장 설립을 협의하고 있다.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전자가 미국에 전기차 부품 공장을 설립하며 배터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23일 LG전자는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교외에 있는 헤이즐파크에 전기차 부품 제조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공장 규모는 연면적 21만5천㎡이며 투자금액은 약 2,500만달러(약 284억원)이다. 

새로운 배터리 부품 공장 설립으로 LG전자는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전기차 주요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미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기관 IHS은 미국을 중국, 유럽과 함께 3대 전기차 시장으로 손꼽을 정도로 판매량이 높다. 

또한 미국의 전기차 시장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65.5%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모여있는 미시간 주에 전기차 부품 공장을 설립해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고 자동차 부품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판매되고 있는 제너럴모터스의 EV 쉐보레 볼트에 구동모터와 인버터, 배터리팩 등 핵심 부품 11종을 공급하고 있다.

볼트 EV.

지난 3월에는 GM이 개최한 ‘올해의 협력사(GM Supplier of the Year)’ 행사에서 LG화학과 함께 ‘올해의 혁신상(Innovation Award)’를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새로운 부품 공장과 함께 미시간주 트로이(Troy)에 위치한 VC북미사업센터와의 시너지, 주(州)정부 자금 및 채용 지원과 같은 각종 인센티브 등을 감안, 이 지역 공장 부지 및 건물을 임차해 생산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내년 1분기에 공장 설립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전기차용 배터리팩, 모터 등 전기차의 주요 부품을 생산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약 3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LG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 사장은 “이번 공장 설립은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미국 완성차 업체들에게 LG전자가 최고의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