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와 스폰서십 체결
금호타이어,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와 스폰서십 체결
  • 이상원
  • 승인 2011.05.16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가 2007년부터 후원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MU)에 이어 세계 3대 빅리그로 꼽히는 독일 분데스리가의 함부르크 SV와 2개 시즌(2011~2013) 동안 스폰서십을 체결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함부르크 SV는 국가대표 슈퍼 루키인 손흥민과 네덜란드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뤼트 판 니스텔로이가 뛰고 있는 124년 전통의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명문 축구팀이다.
 
금호타이어와 함부르크 SV는 올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현지시간 12일 오후 함부르크 SV 홈구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함부르크 SV와 금호타이어 간 2011~2013 시즌 스폰서십 체결을 발표했다.
 
세계적인 자동차 강국인 독일에 유럽 지역 본부를 두고 있는 금호타이어는 최대의 상업의 중심지이자 스포츠 도시인 함부르크에서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독일 및 유럽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게 됐다.
 
금호타이어는 2007년부터 4년간 진행해 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스폰서십을 통해 글로벌 무대에서 브랜드 인지도 확산과 매출 증대에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 다음 단계로서 프리미엄 자동차의 본고장이자 유럽국가들중 축구 선호도가 가장 높은 독일을 중심으로 벤츠, BMW 등의 명차에 걸맞은 프리미엄 이미지 제고와 함께 현지 소비자 공략을 위해 분데스리가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분데스리가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와 함께 세계 3대 빅리그로 꼽히며, 차범근 전 감독이 ‘차붐’ 돌풍을 일으키던 1970~80년대에 세계 최고의 리그로서 명성을 누리다 최근 예전의 명성을 되찾아 가고 있다.
 
1887년 창단한 함부르크 SV는 독일 분데스리가 우승 6회, FA컵 우승 3회를 기록한 바 있으며, 평균 관중 5만4천811명(2009~10 시즌 기준)으로 세계 축구 클럽 중 관중 동원력 10위에 등재된 인기 명문팀이다.
 
금호타이어는 함부르크 SV와의 스폰서십 계약에 따라 경기시 디지털 광고 보드, 입장권, 홈페이지 등에 금호타이어 로고 노출 그리고 함부르크 SV 선수가 참여하는 팬미팅, 금호타이어 스폰서 데이 등의 주요 권리를 갖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