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캐나다서 최우수 럭셔리 모델로 선정
제네시스, 캐나다서 최우수 럭셔리 모델로 선정
  • 이상원
  • 승인 2008.10.2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의 고급세단 제네시스(Genesis)가 캐나다에서 올해 최고의 럭셔리카로 선정됐다.
 
현대차는 지난 27일, 캐나다 자동차 관련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of Canada, AJAC)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에서 제네시스가 럭셔리 부문 최고 신차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5만달러 이하 럭셔리카 부문에서 총점 672점으로, 658점의 인피니티 G37 세단과 654점의 아큐라 TL 등을 제치고 1위로 선정됐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AJAC) 소속 70여명의 기자단은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올해 캐나다 시장에 출시된 56개 신모델을 대상으로 스타일, 품질, 성능, 연비, 안전성 등 25개 항목을 평가, 총 14개 부문에서 최고의 차를 평가, 선정했다.
 
이번 평가에서 제네시스는 디자인, 실내 편의성, 엔진 성능과 승차감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는 캐나다 자동차 부문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상으로 소비자의 신차구매 결정에 중요한 참고자료로 사용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04년 투싼을 시작으로, 2006년 쏘나타, 그랜저, 2007년 앙트라지가 각각 캐나다 자동차 기자협회가 선정하는 동급 ‘최고의 차’로 선정된 바 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9월까지 캐나다에서 지난해 대비 10%가 늘어난 6만5천434대를 판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