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한국정보과학회와 미래 AI 인재 영입 나선다
쏘카, 한국정보과학회와 미래 AI 인재 영입 나선다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12.1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쏘카가 한국정보과학회에서 개최하는 학술대회 ‘2019 한국소프트웨어종합학술대회(이하 KSC 2019)’에 참여해 미래 AI 인재 확보에 나선다.

한국정보과학회는 정보과학에 관한 기술 발전과 보급을 위해 1973년에 설립된 학회로, 컴퓨터학 분야에서 가장 역사가 깊고 많은 회원을 보유한 학술단체다. 학회에서는 매년 12월 회원들의 연구 성과 발표 및 학술 정보 교류를 위한 KSC를 개최, 매회 1,800여 명이 참가하고 있다.

쏘카는 한국정보과학회 KSC 2019에 후원사로 참여,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AI 영상분석 경진대회’를 공동 개최한다. 쏘카는 지난달까지 ‘블랙박스 및 사진을 활용한 차세대 모빌리티 관련 신기술 아이디어’에 대한 제안서를 접수받았다. 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에 오른 10개 팀은 오는 20일 작품 시연과 발표를 통해 아이디어를 공유할 예정이다.

본선에 참가하는 10개 팀에게는 다양한 특전이 제공된다. 대상 300만원(1팀), 최우수상 200만원(1팀), 우수상 100만원(2팀), 장려상 50만원(6팀) 등 총 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지고, 입상 팀 전원에게는 쏘카 입사 지원 시 채용 우대 혜택을 부여한다.

이날 행사에는 김상우 쏘카 데이터그룹장이 ‘기술과 데이터가 어떻게 이동을 변화시키는가’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한다. 모빌리티 산업에서 기술과 데이터를 통해 환경 오염, 교통 체증 등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하고, 쏘카의 기술 활용 사례에 대해 공유할 예정이다.

쏘카는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KSC 2019 기간 동안 채용 부스도 마련해 개발 및 데이터 인재 확보에 나선다. 

모집 분야는 서버 개발자, iOS 개발자, Android 개발자, QA 엔지니어, 모빌리티시스템 SW개발자 등 개발 부문과 비즈니스 분석가, DevOps 엔지니어, 데이터 엔지니어, 데이터 분석가/사이언티스트 등으로 나뉜다. 

채용 과정은 모두 서류심사, 코딩테스트, 실무진 및 임원 면접전형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쏘카 채용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