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의달인, 갤럭시노트9·S10·아이폰7 등 가격 할인
폰의달인, 갤럭시노트9·S10·아이폰7 등 가격 할인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2.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10대 중 7대는 삼성전자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판매량의 점유율은 71%로 독보적 1위였다. 최근 몇 년 간 침체됐던 스마트폰 시장이 상반기 갤럭시S10의 판매가 호조를 이루면서 성장세로 전환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1일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출시한 LTE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S10 LTE 모델을 대상으로 출고가를 인하했다. 이에 이통 3사도 SK에서 40만 2천 원, KT에서 38만 3천 원, LG 유플러스에서 37만 원까지 공시지원금을 상향하면서 25% 선택약정 도입 이후 이례적인 가격 인하를 보여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LG전자의 ‘LG G8 씽큐’ 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 3월 22일 출시된 LG G8 씽큐는 5G 상용화 시기와 겹쳐 출시 효과를 보지 못한 비운의 모델이다. 하지만, 지난 9월 LG 유플러스에서 공시지원금을 최대 60만 원까지 상향했고 이어 지난달 2일 KT에서 최대 65만 5천 원, SKT에서 최대 60만 원까지 공시지원금을 올려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면서 비운의 모델에서 화제의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여기에 온, 오프라인 스마트폰 유통업체들의 추가 할인이 더해지면서 가격은 대폭 하향됐고 LTE 모델 중 최상위 모델이라 할 수 있는 갤럭시S10과 G8의 가격이 인하되자 기존 LTE 모델들도 자연스레 가격이 하향 평준화됐다.

이에 3분기까지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를 끝으로 신제품 출시를 통한 경쟁이 이루어졌다면 4분기 시장은 내년부터 다시 시작될 신제품 경쟁을 앞두고 기존 모델들의 재고 정리 대목 가격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회원 수 50만 명이 활동 중인 온라인 스마트폰 공동 구매 카페 ‘폰의달인’ 은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제조업체에서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을 중점으로 대대적인 가격 할인을 진행하여 온라인 시장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폰의달인은 공시지원금 및 출고가 인하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갤럭시S10 LTE 모델과 LG G8 씽큐 모델을 대상으로 추가 할인을 더해 각각 할부원금 3만 원대, 할부원금 0원에 판매 중이며, 국내에서 마니아층을 다수 보유 중인 ‘노트시리즈’ 의 갤럭시노트8과 노트9는 각각 할부원금 7만 원대, 10만 원대에 판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폰의달인은 갤럭시S9, LG V40 씽큐, 아이폰7과 같이 출시된 지 1년이 지난 플래그십 모델은 일제히 할부원금 0원, 갤럭시A30, A40과 같은 실속형 모델은 요금제 관계없이 할부원금 0원에 판매하는 등 다양한 모델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가격 할인을 진행하여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폰의달인 관계자는 “최신 구매 트렌드인 가성비에 맞춰 성능 대비 가격이 저렴한 모델들로 할인 프로모션을 구성하여 당분간은 마진보다는 재고 정리에 중점을 두는 판매 전략을 선보일 예정이다” 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