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 모빌리티AG 첫 전문 법인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출범
다임러 모빌리티AG 첫 전문 법인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출범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2.0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터카·공유·구독 등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첫 서비스는 렌터카
기욤 프리츠 MBMK 대표이사가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독일 다임러AG의 금융 계열사인 다임러 모빌리티AG가 한국에 세계 최초로 모빌리티 전문 법인을 설립했다.

3일 다임러 모빌리티 AG의 첫 법인인 메르세데스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MBMK)가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EQ Future 전시관에서 법인 출범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브랜드의 첫 상품인 프리미엄 장기렌트카 서비스를 소개했다.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지난 7월 다임러 파이낸셜 서비스에서 다임러 모빌리티로 글로벌 사명을 변경했다.

사명 변경은 그동안 금융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하는 자동차 금융 전문 회사에서 좀 더 다양한 서비스를 포괄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공급자로 변화하겠다는 다임러 모빌리티의 의지로 해석된다.

다임러 모빌리티는 장기 렌탈, 수요형 모빌리티 서비스 등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해 고객의 니즈에 따라 단순히 연(Year) 단위 계약뿐만 아니라 분(Minute) 단위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다임러 모빌리티 AG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최고 경영진이자 아프리카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은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미래를 위해 금융 서비스, 차량 관리,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 등 3개 중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며 “MBMK는 이러한 전략에 기여하고 우리는 보다 높은 유연성을 위해 고객의 니즈에 따라 새로운 구독 및 렌탈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에 세계 최초로 전문법인을 설립한 것에 대해 “한국시장이 상당히 역동적인데다 고객의 니즈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한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계속 파악해 글로벌에서 제공하는 상품을 한국에서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기욤 프리츠 MBMK 대표이사는 “MBMK를 공식 출범해서 기쁘다”며 “우리는 소비자들이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또 원하는 곳에서 벤츠의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MBMK는 공식 출범과 함께 장기 렌터카 서비스를 공개했다.

프리츠 대표이사는 “이 서비스의 핵심은 빠르고(Fast), 쉽고(Easy), 디지털화(Digital)된 프로세스”라며 “이를 통해 고객들은 국내에서 국내에서 판매되는 벤츠 승용(세단, 쿠페, SUV 등) 전 차종에 제한 없이 1년에서 5년까지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서비스를 통해 A220를 매월 52만원, E300 e 익스클루시브를 92만6천원, S350d 4MATIC를 176만2천원을 내고 이용할 수 있다.

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는 벤츠코리아의 판매 및 정비 네트워크를 활용해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MBMK는 고객의 니즈와 국내 렌터카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렌터카 서비스를 먼저 내놓았으며 시장 상황을 계속 파악해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방침이다.

프리츠 대표이사가 장기렌트카 서비스의 세부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