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파이낸셜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에 제임스 오스키 전 CFO 선임
BMW 파이낸셜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에 제임스 오스키 전 CFO 선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2.0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BMW 파이낸셜 서비스 캐나다, 한국, 일본, 중국에서 CFO를 역임했던 제임스 오스키가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1일부로 선임된 오스키 신임 대표이사는 미국 오하이오 출신으로, 세계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KPMG를 거쳐 1995년 북미 지역 BMW 파이낸셜 서비스에 입사해 금융관리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쌓았다.

이후 BMW 파이낸셜 서비스 캐나다, 한국, 일본 등에서 최고재무관리자(CFO) 역할을 수행했고, 최근까지 BMW 오토모티브 파이낸스 차이나에서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와 최고재무관리자(CFO)를 역임했다.

전임자였던 스테판 다비드 슐리프(Stefan David Schlipf) 전 사장은 2016년부터 3년간의 재임 기간 동안 신용등급 A+를 유지했으며 고객 중심의 편리한 금융 상품을 지속 출시했다.

이를 통해 지난 9월에 45만번째 계약 고객을 달성한 바 있으며 향후 독일 BMW 그룹 파이낸셜 서비스 전략 기획팀을 총괄하게 된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