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주행 핵심인프라 정밀도로지도 자동 구축·갱신 기술 첫 선
국토부, 자율주행 핵심인프라 정밀도로지도 자동 구축·갱신 기술 첫 선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0.3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차의 길잡이가 되는 정밀도로지도를 자동으로 구축하고 실시간 도로변화를 반영해 자동으로 갱신하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30일 국토부는 경기도 화성시 동탄신도시에 있는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연구원 인근에서 시연을 진행한다.

시연은 크게 정밀도로지도 자동 구축과 자동 갱신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되는데 자동 구축은 차량에서 취득한 영상 등의 센서정보를 무선 통신망을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실시간 전송하고, 지도의 차선, 노면표지, 신호등 등을 자동으로 생성하는 기술이다.

자동 갱신은 도로 현장과 다르게 임의로 수정된 정밀도로지도를 차량의 실시간 센서정보와 비교해 변화정보를 자동으로 탐지‧갱신하고 다시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이다.

본 기술은 도로 시설물을 자동 인식하고 분류하는 딥러닝(Deep Learning) 학습 기술 등을 통해 가능하며 이번 시연회를 통해 정밀도로지도가 성공적으로 자동 구축․갱신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민간에서 요구되는 지도의 최신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기반기술이 될 것 기대되고 있다.

이번 기술개발은 지난해부터 국토부 연구개발(R&D)를 통해서 추진되고 있으며 저가용 차량탐지정보 처리 기술과 정밀도로지도 자동 구축‧갱신 기술개발을 목표로 2차년도 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토정보정책관은 “향후 본 기술의 정확성․완전성 향상과 함께, 자율주행 관련 기업․기관들이 참여하는 실증 절차를 통해 산업에서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성과도출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