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세계 최대 규모 플라스틱·고무산업 박람회서 기술력 뽐낸다
LG화학, 세계 최대 규모 플라스틱·고무산업 박람회서 기술력 뽐낸다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10.15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장 조감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LG화학이 차별화된 고부가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15일 LG화학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8일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K 2019’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K 2019’는 3년 주기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및 고무산업 박람회로, 총 60개국에서 3,500여 글로벌 기업이 참석한다.

LG화학은 286㎡ 규모의 부스를 마련, ‘Behind your Success’를 테마로 석유화학 제품들을 비롯하여 배터리, CNT(탄소나노튜브), 작물 보호제 등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LG화학의 혁신 제품과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LG화학은 일상 생활 속 다양한 활동에서 고객의 성공에 기여하는 화학소재를 중심으로 총 7개의 전시 존(Zone)을 운영한다.

각 전시 존(Zone) 별로 전시되는 주요 제품들을 살펴보면, ABS(Automotive & Construction) 존(Zone)은 헤드램프, 리어램프, 사이드 미러 등 자동차 외장재에 적용되는 첨단 제품과 지붕타일, 창호, 데코시트 등 건축 자재에 활용되는 ABS 제품을 전시한다.

메탈로센 PO & POE 존은 태양광 패널용 필름, 차량용 콘솔박스 등 LG화학에서 독자 개발한 메탈로센 촉매 기술이 적용된 POE(Polyolefin Elastomer) 기반의 첨단 소재를 선보인다.

SSBR/Specialty Polymer 존은 고성능 합성고무(SSBR)가 포함된 친환경 타이어, 고기능 합성고무(NBL)가 적용된 의료용 장갑 및 도로포장 등 아스팔트 개질제에 사용되는 SBS(Styrene Butadiene Styrene)를 전시한다.

PVC/Plasticizer/CNT 존은 친환경 가소제가 적용된 PVC 바닥재와 벽지 및 반도체 트레이를 비롯해 전도성 소재에 적용되는 탄소나노튜브(CNT) 제품 등 다양한 사업 분야의 화학 소재를 전시한다.

SAP & NPG 존은 유아 및 성인용 기저귀 원료인 SAP(고흡수성 수지, Super Absorbent Polymer) 제품과 분체도료, 우레탄수지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 고순도 NPG(Neopenthyl Glycol) 제품 및 기술을 소개한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존은 자동차의 다양한 부분에 적용된 LG화학 소재를 전시한다. EP(Engineering Plastic)가 적용된 BSD(사각지대 경보장치), 자동차 휠 커버 등이 전시된다.

배터리 & 그린바이오 존은 석유화학 제품 이외의 신성장 사업 제품을 소개한다. LG화학의 배터리가 적용된 ESS(에너지저장장치)와 스마트워치 등 IT 제품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비롯해 자회사 팜한농의 작물 보호제에 적용되는 친환경 기술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자동차부품 소재 기술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 목업(Mock Up)을 부스에 전시하고 대형 스크린을 통해 자동차 부품 소재를 상시 소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