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국가 공무원, 교육부가 최다. 경찰청, 국세청, 법무부도 상위권
음주운전 국가 공무원, 교육부가 최다. 경찰청, 국세청, 법무부도 상위권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9.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년 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국가직 공무원이 3,6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지난 5년 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국가직 공무원이 3,6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이 인사혁신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음주운전으로 징계를 받은 국가직 공무원이 3,605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음주운전으로 최다 징계를 받은 부처는 교육부로 전체 징계 공무원의 54.6%인 1,970명이 징계를 받았다. 또 경찰청이 342명, 국세청이 220명, 법무부가 208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같은 기간 국가인권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국방부, 새만금개발청, 특허청, 원자력안전위원회, 여성가족부, 인사혁신처 등 8개 부처(청)은 음주운전 징계자가 1명에 그쳤다.

연평균 600여 명이었던 국가직 공무원의 음주운전 징계 건수는 2016년 1,175명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는데 이는 국정농단으로 시국이 어수선한 틈에 공무원들의 기강해이가 극에 달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김한정의원 측은 밝혔다.

국가직 공무원의 음주운전 징계 건수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2017년 662명, 2018년 552명으로 감소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한정 의원은 “잠재적 살인행위인 음주운전의 근절을 위해 솔선수범해야 할 공무원들의 음주운전이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며, “공무원의 기강해이를 바로잡고 음주운전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