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019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참가...트위지 전시·시승 운영
르노삼성차, '2019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참가...트위지 전시·시승 운영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09.1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가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에서 열리는 '2019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에 참가, 전기차 트위지를 전시하고 고객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르노삼성차가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에서 열리는 '2019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에 참가, 전기차 트위지를 전시하고 고객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이달 20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2019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ENTECH 2019)’에 참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전시하고 고객 시승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행사 기간 동안 르노삼성차 부스에서는 현장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에 대한 전문 상담을 진행하고 별도 마련된 장소에서 트위지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르노삼성에서 전시하는 트위지는 국내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문을 연 주역으로 오는 10월부터 기존 수입 판매에서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생산 모델로 전환돼 국내는 물론 수출 물량까지 전량 국내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트위지는 작은 몸집으로 좁은 골목길도 편히 달릴 수 있고 일반차량 한 대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해,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주목 받고 있다.

아울러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며, 충전에 들어가는 비용은 회당 600원(일반가정요율 1kWh당 100원 기준) 수준으로 매우 경제적이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또한 트위지는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춰 운전자의 안전성까지 확보했고, 2인승 모델과 1인승 카고 모델로 구분된다. 특히, 카고 모델의 경우 뒷좌석을 트렁크로 대체해 최대 180ℓ, 최대 75㎏까지 적재가 가능해 배달 수요가 많은 복잡한 도심에서의 효용 가치가 높다.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트위지를 비롯한 르노삼성차의 전기차 모델들은 전기차 관련 모든 정비가 가능한 (고전압 배터리 정비 포함) 오렌지 레벨 정비소 86개, 전기차 관련 경정비 가능 정비소 190개 등 총 276개의 전국 서비스지점에서 편리하게 전문 정비를 받을 수 있다.

트위지 2인승 모델인 라이프와 인텐스 트림의 가격은 각각 1,330만 원, 1,430만 원이며, 트위지 카고는 1,480만 원이다.

올해 초소형전기차의 국고보조금은 420만원이며, 현재 지자체에 따라 초소형전기차에 250~500만원의 보조금이 책정돼 있다. 보조금을 최대로 받으면 라이프 트림의 경우 410만 원에 구입이 가능하다.

한편, 친환경 신기술들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다양한 기술들을 대거 선보이는 이번 제13회 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은 5개국 321개 업체, 803개 부스 규모로 진행된다.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르노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