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수소차모터쇼 내년 3월 킨텍스서 개최
세계 최초 수소차모터쇼 내년 3월 킨텍스서 개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8.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의 수소모빌리티쇼가 내년 3월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세계 최초의 수소모빌리티쇼가 내년 3월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위원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는 2020년 3월 18일부터 3월 20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2020수소모빌리티+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0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와 KOTRA가 공동 주관, 국회수소경제포럼,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외교부, 경기도 등이 후원한다.

‘2020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으로 구성돼 있다.

여기에는 국내외 수소전기차와 수소차 관련 부품, 수소 에너지 관련 부품 및 시설이 전시될 예정이다. 

조직위측은 ‘2020수소모빌리티+쇼’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전·후방효과가 큰‘수소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수소모빌리티’는 수소연료를 활용하는 이동수단, 신제품 및 기술 등을 의미하며, ‘플러스(+)’는 전기모빌리티 및 신재생에너지를 나타낸다.

이에 따라 전시장도 해당 주제들이 부각될 수 있도록 구성, 운영된다. 특히 수소와 모빌리티를 주제로 삼은 전시회는 본 행사가 세계 최초다.

또한 'B2B' 전시회로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KOTRA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해외 바이어들을 다수 초청하고, B2B 상담회도 풍성하게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해외에서 개최되는 수소 관련 전시회는 일본의 FC 엑스포(2월말 개최), 세계 최고의 산업기술 박람회인 독일 ‘하노버 산업박람회(Hannover Messe)’와 연계해 진행되는 ‘수소+연료전지 유럽(Hydrogen + Fuel Cells EUROPE, 4월초 개최)’, 중국의 ‘국제수소에너지 콘퍼런스·전시회(CHFCE, 5월초 개최)' 등이 있다.

조직위는 이들 행사들과 연계해 국내 수소산업의 장점을 알리고, 관련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준비 중이다.

또한 조직위는 현재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진행하고 있는 수소 관련 전시회를 장기적으로 흡수·통합해 국내 대표 수소 전시회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