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첫 국산차 빈패스트에 한국산 고무실링 연간 15만대 분 공급
베트남 첫 국산차 빈패스트에 한국산 고무실링 연간 15만대 분 공급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8.1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글로벌 자동차부품 기업 화승알앤에이가 베트남 최초 완성차업체인 빈패스트(VinFast)에 차체 고무 실링 부품인 도어사이드, 바디사이드, 글래스런 등의 웨더스트립을 연 평균 15만대 분을 공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베트남 하이퐁에 진출했던 화승알앤에이는 빈패스트에서 8월부터 양산을 시작하는 신차 세단과 SUV 각 한 개 차종, 내년 3월에 양산예정인 해치백 4개 차종에 들어갈 차체 고무실링 부품을 2019년 1만6천 대, 2020년 13만대, 2024년에는 총 23만대 분을 공급키로 계약을 체결했다.

화승알앤에이는 지난해에는 중국 ‘바이튼’ 전기차에 전기차 전용 에어컨 호스와 쿨런트(냉각수) 호스 10만대 분을 수주한 바 있다.

화승알앤에이가 주력으로 생산하고 있는 차체 고무 실링 부품은 자동차의 필수 부품 중 하나다.

도어의 가장자리, 도어. 트렁크와 맞닿는 차체 등에 위치하며 비와 물, 먼지 등이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에는 감성 드라이빙을 위한 풍절음 저감 효과는 물론, 차량 경량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빈패스트는 베트남 빈그룹의 로컬 자동차 브랜드로 베트남 내 자국 최초 완성차 업체다.

빈패스트는 베트남 국민들에게 큰 관심을 받으며 2017년 9월부터 하이퐁에 자동차 조립공장 건설을 완료, 세계수준의 자동화 공정 및 장비를 갖췄다.

빈패스트는 신차 생산을 앞두고 화승알앤에이측에 관련부품 공급을 요청해 온 것으로 알려 졌다.

화승알앤에이 관계자는 “이번 빈패스트의 차체 고무 실링 제품 수주는 이미 글로벌 기술력을 갖춘 부품으로 동남아 등 이머징 마켓에서도 제품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사 제품을 이용한 사례로 꼽히며, 앞으로 뚜렷한 성장이 기대되는 베트남 자동차시장에서 빈패스트와 긴밀한 비즈니스 관계를 구축, 베트남뿐만 아니라 주변 아세안 국가로의 시장 확대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