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벨기에서 반도체 소재 조달 받기로. 日 대체 루트개발
삼성전자, 벨기에서 반도체 소재 조달 받기로. 日 대체 루트개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8.11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일본이 수출을 규제하고 있는 불화수소 등 반도체 소재를 벨기에 반도체 칩 제조업체로부터 조달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삼성전자가 일본이 수출을 규제하고 있는 불화수소 등 반도체 소재를 벨기에 반도체 칩 제조업체로부터 조달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는 11일, 삼성전자의 전 임원으로 현재 한양대학교에서 반도체 공학을 가르치는 박재근 교수가 삼성이 벨기에에 본사를 둔 회사로부터 반도체 소재인 포토레지스트를 조달받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삼성이 이 소재를 이미 6~10개월 치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업체명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2016년 일본의 화학기업 JSR와 벨기에의 연구 센터, IMEC가 설립한 합작회사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또, 삼성전자는 벨기에에서 반도체 재료조달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공급업체 다양화를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삼성은 지난 7월 일본정부가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터 등 반도체 소재의 수출 규제에 나서자 공급중단을 막기 위해 일본 이외의 기업에서 불화수소 등을 조달받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삼성의 스마트폰. 컴퓨터사업부문 고동진사장은 지난 7일, 3~4개월 치의 부품 재고를 확보하고 있지만 그 후의 전망은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삼성전자가 포토레지스트 대체 공급원을 확보했다면서 박교수가 일본정부의 수출규제가 한국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