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한마음재단, 다문화 가족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
한국지엠한마음재단, 다문화 가족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8.0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재단 황지나 사무총장(왼쪽), 카허 카젬 이사장(가운데 왼쪽), 한혜선 부평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가운데 오른쪽),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정윤 사무처장(오른쪽)이 후원금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국지엠재단 황지나 사무총장, 카허 카젬 이사장, 한혜선 부평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정윤 사무처장(왼쪽부터)이 후원금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 다문화 가족의 안정적인 지역 사회 정착을 위해 다양한 복지 및 교육 사업을 지원한다.

한국지엠재단은 8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한국지엠재단 카허 카젬 이사장, 황지나 사무총장,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정윤 사무처장, 한혜선 부평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결혼 이주 여성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평구 다문화 가족 심리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했다.

한국지엠재단은 2007년부터 매년 다문화 가족을 대상으로 합동 결혼식, 도서 기증, 교육 프로그램 지원, 환경 개선 지원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다문화 가족 아동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심리 치료 및 결혼 이주 여성들의 직업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재단 이사장은 “한국지엠 직원들의 작은 정성이 다문화 가족 구성원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국지엠은 다문화 가정이 지역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혜선 부평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은 “한국지엠재단의 온정을 통해 다문화 가족을 지원할 수 있게 돼 감사하다”며, “지역 사회에서 다문화 가족들이 소외되지 않고 더욱 질 높은 복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