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회장 축출한 르노자동차, 글로벌 판매 곤두박질
곤회장 축출한 르노자동차, 글로벌 판매 곤두박질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7.18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르노자동차의 올 상반기 글로벌 판매대수가 194만대로 전년의 208만대보다 6.7%가 줄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프랑스 르노(Renault)의 올 상반기 글로벌 신차 판매가 6.7%가 감소했다. 전 세계 신차시장 침체와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구속 퇴진으로 인한 잡음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르노자동차는 올 상반기 글로벌 판매대수가 194만대로 전년의 208만대보다 6.7%가 줄었다. 이 기간 르노브랜드는 11.5%가 줄었으며 자회사인 르노삼성자동차는 31.9%가 감소했다.

반면, 저가형 브랜드인 다시아는 4.5%, 러시아 자회사인 라다(Lada)는 6.8%가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주력인 유럽시장이 91만1420대로 1.1%가 줄었고 아프리카와 중동 및 인도지역에서도 27.1%나 하락했다.

이 지역 판매가 폭락한 이유는 미국의 제재 위협으로 르노자동차가 지난 해 이란시장에서 철수한 결과였다.

인도를 포함한 유라시아지역과 남미시장고 5.2%와 3.9%가 감소했다. 르노는 올해 브라질시장이 8% 가량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었다.

르노자동차는 오는 26일 상반기 전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