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출시' 볼보 신형 S60 돌풍예고...사전계약 17일만 1천대 돌파
'8월 출시' 볼보 신형 S60 돌풍예고...사전계약 17일만 1천대 돌파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7.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오는 8월에 공식 출시될 볼보자동차의 신형 S60이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약 17일 만에 1천대를 돌파하며 돌풍을 예고했다.

이는 수입차 시장에서 역대 최고의 실적이다. 

볼보자동차 세일즈 마케팅 총괄 이만식 상무는  “이번 사전예약 실적은 신형 S60에 대한 잠재고객 및 시장의 기대감이 반영된 수치다”며, “오는 8월 말 국내에 선보일 신형 S60이 국내 수입차 시장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8년만에 풀체인지된 신형 S60은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 XC60과 지난 3월 출시해 새로운 성공신화를 써나가고 있는 크로스컨트리(V60)에 이어 60클러스터를 완성하는 마지막 모델로 다이내믹한 비율의 세련된 디자인과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최신의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 시스템 및 편의사양 등이 대거 적용된 볼보자동차의 야심작이다.

볼보의 플래그십 90클러스터와 동일한 SPA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 세대 대비 디자인과 엔진, 편의사양, 최신 기술 등 모든 것이 진화했음에도 불구하고 8년전과 비교해 230만원~430만원 가격을 낮췄다.  

글로벌 사양 기준으로 전장은 126mm 늘어난 4,761mm로 이전 세대 대비 97mm 늘어난 휠베이스로 동급 최고의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여기에 49mm 늘어난 전장은 새로운 볼보의 패밀리룩과 함께 다이내믹한 비율을 보여준다.

이와 더불어 S60은 전 트림에 볼보자동차가 자랑하는 파일럿 어시스트 II와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 사각지대경보시스템(BLIS) 등으로 구성된 인텔리세이프(IntelliSafe) 시스템을 기본으로 적용한다. 여기에 업계 최고 수준의 무상수리 보증기간 5년 또는 10만km의 워런티와 메인터넌스까지 제공한다.

신형 S60의 공식 출시는 8월말로 예정돼 있으며 본격적인 고객 인도는 9월부터 진행 될 계획이다. 

국내에는 최고출력 254마력(5,500 rpm), 최대토크 35.7kgm의 직렬 4기통 싱글 터보 차저 T5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출시된다. 국내 출시 트림은 2가지로 일부 편의 사양에 따라 S60 T5모멘텀 (4,760만원)과 S60 T5인스크립션(5,360만원)으로 판매된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