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불매운동에 日 브랜드들 바짝 긴장...“상황 예의주시”
확산되는 불매운동에 日 브랜드들 바짝 긴장...“상황 예의주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7.0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일본 불매 운동 포스터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부품의 한국 수출 규제 등 잇따른 보복성 경제제재 조치에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자동차업계에도 불똥이 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글이 올라와 2만4천여 명이 동의했다.

또한 일본제품 불매 스티커를 제작해 모든 차에 붙여 경종을 울리자는 의견도 올라왔다.

이 때문에 국내에 진출한 일본 업체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업체들은 상승세가 꺾이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토요타, 닛산, 혼다 등 일본브랜드들의 올 상반기 판매량은 2만3,48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3% 늘어나는 등 하이브리드 강세를 등에 업고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올 상반기 독일브랜드들의 점유율은 62.9%에서 53.0%로 줄어든 반면 일본브랜드들의 점유율은 15.2%에서 21.5%로 증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한 일본자동차업체 관계자는 “일본제품에 대한 국내 여론 악화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은 가시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다”라며 “그러나 계속해서 상황은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일본 불매운동 관련 의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일본 불매운동 관련 의견

일본정부는 오는 8월 하순 외환 우대제도에서도 세계 27개국에 대해 적용하고 있는 '화이트 리스트'에서도 한국을 제외할 방침이라고 밝히는 등 양국 갈등 수위가 높아지고 있어 일본 브랜드들의 우려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일본정부의 이같은 규제 조치가 오는 21일 예정된 참의원 선거를 겨냥한 것으로, 이후 누그러질 가능성이 높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