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오토에버·인천광역시와 영종국제도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협력
현대차, 현대오토에버·인천광역시와 영종국제도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협력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6.2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 사업’ 협약식에서 (사진 오른쪽부터) 박무열 ㈜씨엘 대표,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 윤경림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부사장, 허종식 인천광역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성기욱 인천스마트시트㈜ 대표, 이경태 연세대학교 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 사업’ 협약식에서 (사진 오른쪽부터) 박무열 ㈜씨엘 대표,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 윤경림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부사장, 허종식 인천광역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성기욱 인천스마트시트㈜ 대표, 이경태 연세대학교 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차가 현대오토에버·인천시와 함께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성을 대폭 높인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인천광역시가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 및 지속가능한 스마트 시티 조성을 위한 '영종국제도시 수요응답형 대중교통 공동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인천광역시 사회참여형 MoD 서비스 사업’은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기업 솔루션의 실증·확산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에서 지난달 선정한 6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중 하나인 시민체감형 스마트시티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인천광역시는 영종국제도시의 대중교통 운영 시스템을 새롭게 개선하는데 협력하고 주민들의 이동권 확대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대차는 현대오토에버와 함께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이용객의 수요에 맞춰 차량을 운행하는‘MoD(Mobility on Demand)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시스템 운영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MoD 서비스는 앱으로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하면 최적 경로 및 배차 알고리즘을 통해 가장 가까운 버스 정류장에 차량을 배차하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로, 이용자 대기 시간의 대폭적인 감소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 컨소시엄과 인천광역시는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시민뿐 아니라 버스∙택시 기존 운수사업자 등 이해관계자들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을 도출해낸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