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계열 현대트랜시스, 美 리비안에 1조 원 규모 시트 공급
현대차그룹 계열 현대트랜시스, 美 리비안에 1조 원 규모 시트 공급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5.2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트랜시스가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인 리비안에 시트를 대규모로 공급한다.(사진은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중형 전기차 픽업트럭 R1T)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현대차그룹 계열 파워트레인 및 시트 전문업체인 현대트랜시스가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인 리비안에 시트를 대규모로 공급한다.

현대트랜시스는 22일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Rivian)과 1조 원 규모의 시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급기간은 2020년부터 2027년까지 8년간이다.

현대트랜시스는 지난해 12월 리비안과 시트공급 계획을 확정하고,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중형 전기차 픽업트럭 R1T와 2021년 하반기 출시될 중형 SUV R1S에 장착되는 시트를 공급키로 했다.

미국 미시건에 본사를 둔 리비안은 2009년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으로 출범, 레져 스포츠용 픽업트럭과 SUV를 개발해 왔다.

지난 2월 미국 글로벌 IT 기업 아마존으로부터 7억 달러(약 8,37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미국시장 픽업트럭 판매 1위 업체인 포드로부터 5억 달러(약 5,975억 원) 투자를 추가로 확보, 테슬라와 함께 가장 주목 받는 전기차 전문기업으로 성장했다.

리비안이 개발 중인 전기픽업트럭은 1회 충전으로 최대 640km 주행이 가능하며, 2.6톤에 달하는 무게에도 불구, 정지상태에서 시속 96km(60마일)까지 단 3초 만에 도달이 가능하다.

전기차는 기본적으로 배터리 무게만 200kg에 달하기 때문에 부품 전반의 경량화가 매우 중요하다. 때문에 자동차부품업계에서 전기차 시장 진출 여부는 미래 기술력을 평가하는 척도로 활용되기도 한다.

현대트랜시스는 R1T, R1S 차종의 알루미늄 차체와 구조물에 최적화된 시트 프레임을 개발하는 동시에, 과거 슬림시트를 비롯 미래 자율주행 컨셉시트를 지속적으로 연구해 온 디자인 역량을 동원, 스케이드보드 타입의 차체 플랫폼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고 밝혔다.

국내 본사도 글로벌 전담 설계조직을 구성하고, 국내 시트설계 전문가들을 미국 현지에 파견, 리비안의 요청사항에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한편, 본사와 법인 간 상시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운영, 신속한 정보전달과 의사결정을 가능케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5월 17일 인도에 시트연구소를 별도로 설립, 동탄시트연구센터와 미국 미시건법인과 함께 글로벌 맞춤형 시트 R&D역량을 높이기로 했다.

현대트랜시스는 2017년 미시건법인 영업총괄임원으로 벤츠 북미연구소 부사장 출신 앨런 와그너(Alan Wagner)를 영입, 고객사의 요구사항을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한편, 북미 글로벌 완성차 업계에 현대트랜시스의 신속한 설계 대응력을 강조하며 현지 홍보에도 꾸준히 힘써 왔다.

이번 수주 외에도 현대트랜시스는 글로벌 완성차를 비롯 다수의 전기차 스타트업 회사들과 긍정적인 협상을 진행 중이다.

현대트랜시스는 오는 23일 동탄시트연구센터 본사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비전공감토크를 개최하고 ‘2022년까지 12조 원 매출 달성을 발표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