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서울 7개 주유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충전기 8대 운영
GS칼텍스, 서울 7개 주유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충전기 8대 운영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5.0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가 서울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와 서울 중구 초동주유소 등 7개 직영주유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 8대를 설치, 28일부터 본격 서비스를 시작한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GS칼텍스가 9일 서울 시내 주유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고 전기차 충전사업을 펼친다.

서울 도심 주유소에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가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S칼텍스는 서울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와 서울 중구 초동주유소 등 7개 직영주유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 8대를 설치하고 15일부터 약 2주간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본격적인 상업운영은 시범운영이 끝나는 28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 시설은 교통량이 집중되는 지역에 설치되어야 하지만 공간 및 전력 공급 등의 문제로 충전소 건설이 쉽지 않다.

주택이나 아파트 내 충전 시설은 접근성이 높지만 이러한 이유로 3~7kW급 완속 충전기가 대부분이다.

GS칼텍스가 서울 도심 주유소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함으로써 일부 주차장이나 공공기관의 급속 충전기를 찾던 전기차 이용자들의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GS칼텍스 주유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모두 100kW급 급속 충전기로 30분 만에 50kWh를 충전할 수 있다.

기존 50kW급 이하 충전기들에 비해 충전 속도가 2배 이상 빠르다. 50kWh는 약 250km를 주행할 수 있는 용량으로 서울에서 대구 인근까지 갈 수 있는 거리다.

또한 주유소에서의 전기차 충전 서비스와 함께 GS칼텍스가 제공하는 다양한 결제 서비스, GS&POINT의 적립 및 사용, 주유소 네트워크를 활용한 세차서비스 등의 혜택도 함께 누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충전소의 접근성과 충전속도 개선을 위해 상반기 중 수도권 및 주요 광역시 주유소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전기차 충전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해 전기차 누적 보급 대수는 5만5천여 대(국토교통부)로 2017년 2만5천여 대 대비 두 배를 넘었다.

업계는 올해 말 10만 대를 넘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늘어나는 전기차에 비해 충전기는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서울시내에만 1만2천여 대 이상의 전기차가 운행고 있지만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390여 대(2019년 5월, 환경부)에 불과하다.

GS칼텍스는 지난 2009년부터 9년간 제주도에 약 50대의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하고 운영했으며, 2010년부터 올해 3월까지 환경부와 함께 서울 2개 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의 안전성, 적합성 등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

GS칼텍스는 최근 LG전자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존의 주유소를 ‘에너지-모빌리티 융복합 스테이션’으로 혁신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주유와 정비, 세차 서비스 정도를 제공하던 주유소가 전기차를 충전하거나 쉐어링도 가능한 복합 서비스 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GS칼텍스는 전기차 보급 확대 등 모빌리티 환경 변화에 맞춰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함으로써 고객의 요구에 지속적으로 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