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속도 10배 빨라진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전격 공개
구글, 속도 10배 빨라진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전격 공개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05.0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이 ‘구글 I/O 2019‘에서 인공지능(AI) 비서 플랫폼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구글이 ‘구글 I/O 2019‘에서 인공지능(AI) 비서 플랫폼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구글이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인공지능(AI) 비서 플랫폼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는 그동안 온라인을 통해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제공되던 AI 기능이 온디바이스(On Device)로 지원 가능해지면서 이동통신 상태와 무관하게 빠른 서비스가 가능해진 것이 특징이다.

이로 인해 사용자 명령을 실시간으로 이해하고 처리해 기존보다 약 10배 더 빠른 속도로 반응한다는 것이 구글 측 설명이다.

'선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선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선다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딥러닝 기술의 발전을 통해 기존에는 클라우드상에서 100GB 용량의 모델로 돌아가던 AI가 0.5GB 수준 용량의 칩으로 스마트폰 안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며, "이는 굳이 스마트폰이 클라우드를 거칠 필요 없이 모바일 기기에서 어시스턴트를 돌릴 수 있게 됐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온디바이스 AI는 지난해부터 인공지능 연구자들의 주된 관심사 중 하나였다.

기존의 AI의 경우 무거운 용량의 모델을 돌려서 학습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주로 모바일 기기와 같은 소비자 기기가 아니라 클라우드에서 운영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구글은 인공지능 신경망인 ‘RNN(Recurrent Neural Networks)’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음성 인식 및 언어 이해 모델을 개발해 AI의 몸집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AI 엔진이 이처럼 작은 용량으로 스마트폰 내부에 장착될 경우 초저지연(Low Latency) 기술로 구현이 가능해진다.

구글이 공개한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이 공개한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

이날 구글은 한층 더 빨라진 구글 어시스턴트를 행사장에서 시연했다. 메일 보내기, 메시지 보내기, 사진 열기, 사진 열어서 특정한 동물이 나온 사진 찾기 등 복잡한 사용자의 주문이 대기시간이 거의 없이 이뤄졌다.

특히, 새로운 ‘구글 어시스턴트 운전모드’도 선보였다. 구글 어시스턴트 운전모드는 전화가 오면 발신자를 알려 전화를 받을지 여부를 구글 어시스턴트가 물어보고, 또 캘린더에 저녁식사 등 예약 스케줄이 있으면 해당 약속 장소로 이동하는 경로를 안내도 해준다.

구글이 공개한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이 공개한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은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현대차 ‘블루 링크(Blue Link)나 메르세데스-벤츠의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에 제공할 예정이며, 원격으로 차량을 컨트롤하거나 공조장치 작동, 연료량 확인 등 다양한 기능을 몇 달 내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개인화도 강화돼 이용자의 성향에 따른 레시피를 정하는 ‘픽스포유(Picks for You)’, ‘개인 참조 정보(Personal References)’ 기능도 추가됐으며, 지난해 구글 어시스턴트가 전화로 식당 예약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를 모았던 ‘듀플렉스’ 기술을 기존의 안드로이드와 iOS에서 웹으로까지 확대 적용했다.

구글 I/O 2019
구글 I/O 2019

AI의 사용자 언어 인지 기능도 더 강화돼 사용자의 질문을 맥락에 따라 알아듣는 방식을 학습하게 됐다. 명령어를 요청하면 구글 어시스턴트는 사용자 대신 사이트를 탐색하고, 지메일에 저장된 여러 정보나 크롬에 저장된 결제 정보를 참고해 사용자 정보를 입력한다.

웹에서의 듀플렉스는 안드로이드 폰에서 올해 말부터 미국과 영국에서 영어로 제공되며,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렌터카 예약, 영화 예매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구글이 미국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구글이 미국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스콧 허프만(Scott Huffman) 구글 어시스턴트 엔지니어링 부사장은 "온디바이스 기반의 AI이기 때문에 이 차세대 구글 어시스턴트는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구동 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올 하반기 새로운 구글의 스마트폰에 적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