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전기 승용차 구매보조금 5,400여대, 전기버스 628대로 대폭 확대
수소전기 승용차 구매보조금 5,400여대, 전기버스 628대로 대폭 확대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4.2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수소전기승용차 보급대수를 기존 4,000대에서 5,467대로 37% 가량을 늘리고, 정부 주도 충전소 설치대수도 기존 30개에서 55개로 늘리기로 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올해 수소전기차와 전기버스 구매 보조금 지급이 대폭 확대된다.

정부는 24일,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고충을 해결하고 선제적 경기대응을 통해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총 6조7천억 원 규모의 '미세먼지. 민생' 추경 예산안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추경예산 편성에서 산업(38%), 수송(28%), 생활(19%) 분야 등 미세먼지 핵심배출원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획기적인 배출량 저감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수송분야에서는 2,015억 원의 예산을 편성, 수소전기승용차 보급대수를 기존 4,000대에서 5,467대로 37% 가량을 늘리고, 정부 주도 충전소 설치대수도 기존 30개에서 55개로 늘리기로 했다. 특히,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도 5개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기버스 보급대수도 기존 300대에서 628대로 2배 이상 늘리고, 수소버스도 35대에서 37대로 확대키로 했다. 전기 화물차 보급대수도 기존 1,000대에서 1,155대로 15.5%를 늘리기로 했다.

전기차 충전기도 급속충전기는 1,200기에서 2,000기로, 완속충전기는 1만2,000기에서 2만4,000기로 2배 가량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노후경유차와 건설기계에 대한 규제가 실질적으로 작동 될 수 있도록 조기폐차, 엔진교체 등 저공해조치 지원에 4,759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 중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을 기존 15만대에 25만대를 추가, 40만대로 확대하며, 국고보조도 기존 50%에서 60%로 확대키로 했다.

또, 건설기계 엔진교체도 1500대에서 1만500대로 9,000대를 늘리고, 국고보조도 45%에서 60%로 상향 조정하며, 기존 10%인 자부담도 아예 없애기로 했다.

이 외에 건설기계 DPF 부착도 1,895대에서 5,000대로 늘리기로 했다.

이번 수송기계에 대한 추경예산 편성으로 수소전기차 넥쏘 보급대수가 크게 늘어나고 수소버스도 공급량이 확대, 이들 차종을 유일하게 공급하는 현대자동차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전기버스의 경우, 중국산이 대거 유입, 전기버스에 지원되는 국고가 중국업체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높아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해 전기버스에 지원된 국고 중 44% 가량을 중국산 버스가 차지했으며 올들어서도, 베이징기차, 포톤 등 중국산 버스가 대거 공급될 예정이어서 중국산 버스에 대한 국고지원금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은 24일 국무회의를 거쳐 25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