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대표 전기차들 내달 코엑스에 다 모인다.
한.중.일 대표 전기차들 내달 코엑스에 다 모인다.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4.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차 전시회인 'EV 트렌드 코리아 2019‘가 내달 2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친환경차 전시회인 'EV 트렌드 코리아 2019‘가 내달 2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된다.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고 코엑스와 한국전지산업협회에서 공동 주관하는 EV 트렌드 코리아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는 것을 비롯, 약 150개사가 400개의 부스에 친환경차를 전시한다.

또, 전기차 시승체험, EV 국제컨퍼런스 및 세미나 등의 친환경자동차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메인 스폰서로 참여하는 포르쉐는 포르쉐의 전기차 미래를 볼 수 있는 미션E 컨셉카와 카이엔 E-하이브리드, 한국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파나메라의 4륜구동 하이브리드 모델인 파나메라 4E 하이브리드 모델 전시를 통해 포르쉐 E-모빌리티 전략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미국 전기차업체인 테슬라가 모델3와 모델S, 모델X를 일본 닛산자동차가 2세대 리프를, 중국 국영 베이징기차가 중형세단 EU5, 소형 SUV EX5, 컴팩트 SUV EX3 등을 출품한다.

베이징기차는 특히 그룹의 부회장급 임원 등이 대거 참석할 예정으로 있는 등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국산차는 현대자동차가 코나와 수소전기차 넥쏘를, 기아차가 쏘울부스터와 니로 전기차, 한국GM이 볼트 EV를 전시하며 이 외에 마스터전기차가 MASTA-MINI, MASTA-VAN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외에 EV 트렌드 코리아는 다른 모터쇼와 차별화된 친환경자동차 모터쇼다운 볼거리로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가 참가해 최신 트렌드와 기술을 공개 전시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전기차 충전기 브랜드로는 세계최초 무인 로봇충전 방식을 공개한 모던텍, 친환경 제품만을 전문 생산하는 씨어스, 높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하는 충전기브랜드 그린파워, 전기자동차 이동형 충전기 생산하는 매니지온, 경제성 높은 충전기 생산브랜드 클린일렉스 등 국내 최상의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이 참가한다.

또, 배터리 관련 브랜드로 전기자동차 에너지 저장기술로 유명한 칼포스 코퍼레이션과 전기차 배터리 업계 양대산맥인 엘지화학과 삼성SDI가 참가해 첨단소재로 제작한 배터리 신기술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전기차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 제공이 가능한 포럼과 세미나가 행사기간 내내 열린다.

전기차. 수소차. 배터리. 충전기술 관련 기술 동향과 발전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EV 트렌드 세미나’, 전기차 의무판매 제도 현황과 개선방안에 대한 주제로 열리는 ‘전기차 보급 활성화 방안 포럼’, 전기차 실 사용자가 진행하는 토크콘서트와 북콘서트, 전기차 미래디자인에 대해 알아보는 자동차 디자인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