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5G 시대’ 본격 상용화, 美 보다 하루 앞서 세계 최초 타이틀 획득
한국 ‘5G 시대’ 본격 상용화, 美 보다 하루 앞서 세계 최초 타이틀 획득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9.04.0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SK텔레콤·LG유플러스·KT 이동통신 3사가 5세대 이동통신 ‘5G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국내 SK텔레콤·LG유플러스·KT 이동통신 3사가 5세대 이동통신 ‘5G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국내 SK텔레콤·LG유플러스·KT 이동통신 3사가 지난 3일 5세대 이동통신인 ‘5G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이동통신 3사에 따르면, 한국이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해 당초 일정 대비 이틀 앞당겨 기습 개통한 것으로 밝혀졌다.

5G는 기존 4G LTE 대비 속도가 두 배 이상 빠른 2.2Gbps에서 최대 2.7Gbps이며, 가상·증강현실(VR·AR), 클라우드 게임, 초고화질(UHD) 영상 등 초현실 콘텐트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한국이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했다.
한국이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했다.

한국이 5G 상용화를 급히 서두른 데에는 앞서 미국 최대 이동통신업체인 ‘버라이즌‘이 이달 11일 5G 서비스를 상용화하겠다고 밝혔으나, 4일로 일정을 앞당기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이동통신 3사와 삼성전자를 급히 불러 버라이즌보다 앞선 5G 상용화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5G 단말기와 5G 요금제가 모두 갖춰진 상황에서 더 이상 늦출 필요가 없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판단에 따라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이 긴급 조달됐으며, 이동통신사 관계자들이 총출동해 각각 3일 밤 11시에 첫 개통자를 배출하는데 성공했다. 이로써 한국은 미국 버라이즌보다 하루 앞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는 타이틀을 확보하게 됐다.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

아울러 이동통신 각3사는 5G 시대 상용화 발표와 함께 5G를 1호로 개통한 가입자들을 공개했다.

SK텔레콤 5G 이동통신 첫 개통자는 아이돌그룹 ‘엑소(EXO) 백현과 카이’, 김연아, 게이머 이상혁(페이커), 31년 최장기 고객 박재원, 뇌성마비를 극복한 수영선수 윤성혁 등 6명이며, SK텔레콤은 이들을 첫 5G 가입자 겸 홍보대사로 선임하고 갤럭시S10 5G를 전달했다.

LG유플러스의 5G 1호 가입자는 방송인 김민영과 남편 서주원씨 등이 기록됐으며, KT도 대구에 거주하는 이지은씨를 5G 1호 가입자로 유치했다. 특히, 이씨의 남편은 독도와 울릉도에 5G 네트워크 구축을 담당하는 통신사 직원으로 알려졌다.

한국이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했다.
한국이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전날 밤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성공했다. 산·학·연 모든 관계자의 노력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정보통신 최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른 나라보다 5G 시대를 앞서갈 수 있게 된 만큼, 세계 최고의 ‘5G 강국’으로 거듭나도록 국가의 역량을 총 결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동통신 3사는 오는 5일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5G 서비스 개통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이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했다.
한국이 '5G 서비스'를 본격 상용화 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을 획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