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디지털 신호로 위험상황 알려주는 똑똑한 가로등 개발, 2023년까지 260억 투입
정부, 디지털 신호로 위험상황 알려주는 똑똑한 가로등 개발, 2023년까지 260억 투입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4.0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연구에 본격 착수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정부가 디지털 신호로 위험상황 알려주는 똑똑한 가로등 개발에 나선다.

국토교통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연구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로상 가로등의 기능을 불빛만 비춰주는 단순한 조명이 아닌 각종 도로환경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함으로써 교통사고 저감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4개 부처가 260억 원의 예산을 투입, 공동 개발에 나선다.

이는 가로등과 같은 도로조명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 도로상 위험상황을 직접 수집·판단해 ‘디지털 사인’으로 정보를 제공하거나, I2X기술로 주변 행인과 차량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국토부는 도로조명 플랫폼에서 제공할 서비스 전략수립과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 총괄업무를 수행하고, 정보처리·통신 플랫폼은 과기부가, 멀티센서 융합 도로조명 시스템은 산업부가, 도시재난안전관리 연계기술은 행안부가 맡는 등 등 부처별 업무를 분담해 추진된다.

정부는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작년부터 부처의 역할 및 의견을 꾸준히 조율해왔으며, 올 3월에는 실무협의회에서 다부처 공동사업 추진·관리계획, 공동관리규정 등 5개 안건을 의결했다.

정부는 이 사업 참여를 준비하는 기관에 사업의 내용 및 계획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 및 실증 연구(R&D) 사업설명회를 4월 2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설명회에서 국토부는 다부처 R&D로 추진 중인 본 사업을 소개하고 신규 과제 선정절차․지원요령 등을 자세하게 안내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첨단도로안전과 강성습 과장은 “이번 사업이 교통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 시설물이 부족한 국도․광역시도 등 도심 내 사고 다발지역에 맞춤형 안전 컨트롤 타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