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6가 혼합백신 개발. 빌게이츠재단서 3,340만 달러 지원받아
LG화학, 6가 혼합백신 개발. 빌게이츠재단서 3,340만 달러 지원받아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9.03.11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전 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6가 혼합백신 개발에 나선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LG화학이 미국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 달러(약 37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아 전 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6가 혼합백신 개발에 나선다.

이번 지원은 기존 소아마비 백신 개발에 총 1,950만 달러(약 22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 받은데 이어 두 번째다.

LG화학이 개발 중인 6가 혼합백신은 영유아에게서 치사율이 높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 간염, 뇌수막염, 소아마비 등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다.

혼합백신은 각 백신 원액 간의 면역학적 간섭 반응을 고려해야 하기에 예방 질환의 수가 많을수록 더욱 높은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이 요구된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Pre-Qualification)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 제품이 없어 LG화학이 상용화에 성공한다면 높은 접종편의성으로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적격성평가는 WHO가 저개발국 및 개발도상국에 백신 공급을 목적으로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 등을 평가하는 제도로 승인 시 유니세프(UNICEF), 파호(PAHO) 등이 주관하는 국제 구호 입찰의 참여 자격이 주어진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으며 해외 임상시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이번 지원금을 사용해 2023년 이후 국제 구호 입찰 기구인 유니세프(UNICEF) 등을 통해 전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로 2021년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개발 시 전세계 소아마비 백신 공급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1996년 국내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백신 ‘유박스’를 개발, 지난 20여년 간 유니세프 입찰 등을 통해 전세계 80여 개국 2억 명 이상의 영유아들에게 공급해왔다.

또, 2016년 개발한 5가 혼합백신 ‘유펜타’는 유니세프의 2017년~2019년 정규 입찰을 통해 전세계 영유아 약 3천만 명의 질병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