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전기자전거 셰어링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 단행...관련 사업 런칭
쏘카, 전기자전거 셰어링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 단행...관련 사업 런칭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3.06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쏘카가 국내 최초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를 단행하고 본격적인 전기자전거 셰어링 사업을 운영한다.

6일 쏘카는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인 ‘일레클’에 투자를 완료했으며 도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서 전기자전거 셰어링 사업을 정식 론칭, 연내 전국 2,000대 확대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쏘카는 차량공유, 승차공유를 넘어 마이크로 모빌리티까지 확대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하는 한편 공유 플랫폼을 통한 도시교통 문제 해결에 더욱 한걸음 다가가게 됐다.

자전거, 킥보드 등의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버스 두.세정거장 정도의 중단거리 이동에 있어 필수적인 수단이다. 이들은 기존의 차량 및 대중교통이 충족하기 어려운 이동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환경오염과 교통 체증 등 도시 문제 해결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 사용자에게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아도 편리하고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이동 서비스 선택권을 확장해 주고, 모빌리티 혁신을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들과는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국내 모빌리티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일레클은 서비스 시작 3주 만에 재사용률 70%를 달성하며 국내 최초로 전기자전거 공유 시장을 열었다. 쏘카의 투자 유치와 긴밀한 협업으로 더 큰 도약을 준비중이다.

11월 서울 상암지역에서 진행한 베타테스트를 3월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해 350대 규모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재 각 지자체와 서비스 지역 확장에 대한 협의중이며 단계별로 연내 전국 2,000대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특히 전기자전거의 경우 배터리 교체 및 충전, 최적화 배치 등에 따른 운영 요소가 관건이다.

일레클 서비스 기업 나인투원 배지훈 대표는 "인프라 관리, 플랫폼 운영, 수요공급 최적화 등 쏘카의 노하우가 전기 자전거 공유 서비스 확대와 완성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쏘카와 함께 모빌리티 혁신을 더욱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쏘카 이재웅 대표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이동 해결이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제공하면 차량 수는 줄어들 수 있고 도시의 교통 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이다. 모빌리티 혁신을 만들고자 하는 스타트업, 기업들과 함께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쏘카는 지난해 8월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에 첫 투자를 진행 하는 등 국내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구축 및 발전을 위한 적극적이고 빠른 횡보를 보이고 있다.

세계는 차량 및 승차 공유 시장이 이미 주요 교통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전기자전거, 킥보드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까지 이동 산업 혁신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어느새 자율주행 시대는 코앞으로 다가와 있다. 국내 모빌리티 산업 발전이 절실한 시점이다.

쏘카는 모빌리티 혁신을 비전으로 하는 다양한 스타트업, 벤처 등과 적극적으로 협업해 이동 시장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