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하남시와 공유차량 활성화 MOU체결…전국 최초 관용차에 카셰어링 도입
쏘카, 하남시와 공유차량 활성화 MOU체결…전국 최초 관용차에 카셰어링 도입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2.1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웅 쏘카 대표(왼쪽)와 김상호 하남시장(오른쪽)이 공유차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협약서를 들고 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쏘카는 지방정부와 함께 더 나은 이동과 삶을 만들기 위한 '쏘카, 공유도시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18일 하남시와 공유차량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다. 

'쏘카, 공유도시 프로젝트'는 도시를 이동문제의 온상이 아니라, 이동문제를 해결하는 플랫폼으로 바꾸기 위한 프로젝트이다. 향후 전국 각 지방정부 및 도시 단위의 공유차량 플랫폼 구축과 지역사회 이동 문제 해소에 앞장설 계획이다.

쏘카는 이번 MOU로 하남시와 도시의 이동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맺게 됐으며 이를 통해 지역 교통 문제 해결, 공유경제 활성화, 시민의 이동권 확대를 목표로 다양한 이동 대책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하남시는 선도적으로 공유경제 활성화에 나서며 카셰어링을 관용차에 도입해 공무에 직접 활용하는 것과 동시에 일부 관용차는 쏘카 플랫폼에서 시민도 이용할 수 있도록 우선 시범 운영하고 추후 확대 적용 예정이다.

지방정부가 직접 공유차량 활성화에 나서는 것은 물론, 관용 차량을 시민의 이동에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자원을 최적화하면서 이동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델을 구축한 것이다. 더불어 카셰어링을 통해 관용차 활용에 있어 인적·물적 자원 효율과 시민 편익을 동시에 제고할 수 있는 방안으로 향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하남시내 공공기관 및 공영주차장을 활용한 쏘카존 운영(미정) 등을 통해 일반 시민의 카셰어링에 대한 편의성과 접근성을 향상시킴으로써 공유차량 활성화 기반 마련 및 자동차 이용문화 변화, 공유차량 활용을 통한 자원절약 및 도시 교통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쏘카는 서울시 나눔카, 인천시 카셰어링 사업, 세종시 어울링카 사업자로서 전국 주요 도시에 차량 1만여 대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