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얍컴퍼니, ‘마카롱택시’ 승객용 콘텐츠 구축 협력
KST모빌리티-얍컴퍼니, ‘마카롱택시’ 승객용 콘텐츠 구축 협력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2.1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KST모빌리티가 위치기술 서비스 업체 얍컴퍼니와 혁신형 택시브랜드 ‘마카롱 택시’에 콘텐츠 및 광고 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얍컴퍼니는 2013년 설립 이후 하이브리드 비콘 등 위치융합기술을 기반으로 광범위한 서비스를 위해 오프라인 인프라를 꾸준히 확대해왔다. 현재 서울시내버스, 이마트24, GS25, CU, GS수퍼마켓, 던킨도너츠, 파리바게뜨, 스타벅스 등의 공공시설과 유통시설 주요 공간에 얍 비콘을 설치 및 운영하는 등 위치 기반 서비스 플랫폼으로서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제휴를 통해 마카롱택시에 설치된 승객용 디스플레이에 얍컴퍼니의 위치융합 기술을 활용, 출발지/목적지 데이터 기반 생활정보, 영상 콘텐츠 및 광고 노출 등의 부가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얍컴퍼니의 위치융합기술은 블루투스 BLE, 고주파를 활용한 하이브리드 비콘을 포함한 실내/외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다.

KST모빌리티는 마카롱택시 승객용 디스플레이를 통해 출발지부터 목적지까지 운행정보, 드라이버(마카롱쇼퍼) 프로필, 위치 기반의 주변 맛집, 쇼핑 정보, 영상 콘텐츠 감상, 참여형 이벤트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마카롱택시는 이러한 서비스들과의 결합을 통해 택시와 드라이버, 통합관제센터, 예약 호출 앱이 어우러져 향후 미래형 이동서비스인 MaaS(Mobility-as-a-Service) 생태계(플랫폼) 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통신업계, 광고/콘텐츠 기업, 지도/내비게이션 업체, 복합쇼핑몰이나 편의점, e커머스, 딜리버리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가 이동수단에 집결해 MaaS라는 생태계를 만들어낸다.

한국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마카롱택시’는 와이파이·충전기·전용 방향제·생수·담요·물티슈 등 무료 고객편의 서비스, 전문교육을 이수한 전담 드라이버 ‘마카롱 쇼퍼’, 승차거부 없는 예약 앱 또는 전화 콜 기반의 호출 서비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한 배차성공률 제고, MaaS 시대를 대비한 다양한 이동간 부가 서비스, 마카롱 B.I.(브랜드 이미지)의 키 컬러인 민트를 중심으로 실내외를 단장한 택시 차량 등을 특징으로 한다.

이에 앞서 KST모빌리티는 지난달 엔씨소프트 캐릭터 브랜드 스푼즈(Spoonz)와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엔씨소프트는 스푼즈 캐릭터를 활용해 제작한 무선충전기, 쿠션 등을 마카롱택시에 비치해 승객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우)와 최인찬 얍컴퍼니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