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수소차 가격 내연기관차 수준까지 낮춘다...연 10만대 양산 체계 구축
2025년까지 수소차 가격 내연기관차 수준까지 낮춘다...연 10만대 양산 체계 구축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9.01.1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수소전기차 가격을 2025년까지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낮춘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의 가격을 내연기관차 수준까지 낮추기로 했다. 이를 위해 수소전기차를 연간 10만대가량 생산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토대로 2040년까지 수소전기차 누적생산량을 620만대까지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17일 발표했다.

이 로드맵은 우리나라가 강점을 갖고 있는 수소전기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수립됐다.

먼저 수소전기차 누적생산량을 지난해 1,800대에서 2040년까지 620만대로 확대하고 수소충전소를 지난해 14개에서 1,200개까지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만대의 상업적 양산체계를 구축해 수소차 가격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낮춘다. 수소전기차인 현대차 넥쏘의 현재 판매가격은 보조금을 제외하면 6,890만원부터 시작한다.

수소전기차의 판매가격을 낮추고자 2020년까지 막전극접합체, 기체확산층 등 핵심부품을 100% 국산화할 방침이다.

또 수소전기버스 누적보급량을 올해 35대에서 2040년까지 4만대로 대폭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7개 주요도시에 35대 보급사업을 시작하고 경찰버스 등 공공부문 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여기에 수소전기택시를 2040년까지 8만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서울에서 10대를 이용해 수소전기택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2030년까지 내구성을 50만km 이상으로 향상시킬 방침이다.

수소트럭을 2020년까지 개발.실증하고 2021년부터 쓰레기수거차, 청소차, 살수차 등 공공부문을 시작으로 민간 영역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2040년까지 3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차량 보급이 늘어나는 만큼 충전소도 대폭 늘린다. 정부는 수소충전소 경제성 확보시까지 설치보조금을 지원하고 운영보조금 신설도 검토해 충전소의 자립화를 지원한다.

또 민간주도 충전소 확대를 위해 SPC 참여 확대 및 기존 LPG, CNG 충전소를 수소충전이 가능한 융복합 충전소로 전환하기로 했다.

입지제한, 이격거리 규제 완화, 운전자 셀프충전 방안 마련 등 규제 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해 도심지, 공공청사 등 주요 도심 거점에 충전소 구축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40년까지 수소충전소를 1,2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같은 로드맵을 수행하기 위해 수소를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공급 및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먼저 부생수소와 수출수소를 초기 수소경제 이행의 핵심 공급원으로 활용하고 향후 수소추출기 국산화 및 효율향상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바이오매스 활용 등 추출수소 생산방식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또 수전해, 해외생산.수입 등 그린수소 확대와 연계해 수소생산량을 2040년까지 526만톤으로 확대하고 대량 안정적 공급으로 수소가격을 1kg당 3천원 이하로 낮추기로 유도한다.

도시가스 수준 이상으로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도록 수소 생산, 저장.운송, 활용 전주기에 걸쳐 확실한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등 안전성도 확보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