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8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 개최...임직원 노고 격려
쌍용차, ‘2018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 개최...임직원 노고 격려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12.2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2018년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생산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고 소통하는 일환으로 '2018 CEO 라운드워크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쌍용차가 2018년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생산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고 소통하는 일환으로 '2018 CEO 라운드워크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쌍용자동차가 2018년 한 해를 마무리하며 생산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고 소통하는 스킨십 경영의 일환으로 2018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 행사를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열린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 행사는 생산현장 방문, 우수분임조 개선활동 발표 및 포상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를 비롯한 생산담당 및 생관/물류담당 임원들이 참석해 올 한 해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근무현장 환경 개선 및 제품품질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평택공장 생산현장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평택공장 생산현장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특히 대내외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도 올해 초 선보인 ‘렉스턴 스포츠’가 ‘티볼리’와 함께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지난 11월 올 들어 최대 내수판매를 기록하는 등 매우 의미 있는 실적을 거둔 만큼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내년 초 출시될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 모델의 성공적인 론칭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또한 2018 우수분임조 시상식에서는 작업환경 개선 활동, 원가 절감 활동, 안전사고 예방 활동 등을 실시한 생산본부 산하 176개 분임조 중 18개 우수분임조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으며, 이중 7개 우수 개선 활동 사례 발표를 통해 임직원들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지난 19일 근무현장 환경 개선 및 제품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한 생산본부 산하 우수분임조 포상 후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가 지난 19일 근무현장 환경 개선 및 제품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한 생산본부 산하 우수분임조 포상 후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자동차 시장을 둘러싼 국내외 어려운 상황이 계속 되고 있지만 현장직원들의 끊임없는 혁신활동과 생산물량 확대 노력 덕분에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영진과 임직원 간의 지속적인 소통과 스킨십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꾸준히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열린 경영 및 스킨십 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연말 CEO 한마음 라운드 워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 밖에도 현장 오피니언 리더와의 CEO 간담회, 사무/연구직 직급별 CEO 간담회,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 등 경영 현황을 공유하고 상호 소통하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함으로써 회사와 임직원 간의 신뢰 및 유대감 강화, 공감대 형성 및 건설적인 노사 문화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