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롯데렌탈과 제휴 카 셰어링 등 모빌리티사업 진출
GS칼텍스, 롯데렌탈과 제휴 카 셰어링 등 모빌리티사업 진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12.1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가 롯데렌탈 자회사 그린카에 350억 원 투자하는 등 카 셰어링 분야에 진출한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GS칼텍스가 롯데렌탈의 자회사인 카셰어링 그린카에 총 350억 원의 전략적 투자를 실시한다. 이를 통해 GS칼텍스는 그린카 지분 10%를 확보하게 된다.

그린카는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 현재 운영차량이 6,500대, 회원 수가 300만 명에 달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이번 그린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카셰어링 시장에서 창출될 새로운 사업기회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관련 분야뿐만 아니라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사업기회를 발굴중이며 급변하는 환경 변화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협업. 제휴를 통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로 GS칼텍스는 그린카와 소유에서 공유로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차량을 서비스형태로 이용하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주도하기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키로 했다.

양사는 GS칼텍스와 관계사가 보유한 주유소, 주차장 인프라와 그린카가 지난 7년간 쌓아온 카셰어링 운영 노하우 및 차량 이용 빅데이터를 결합해 시너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어 더해 미래 자율주행 시대의 핵심요소인 모빌리티 거점을 공동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또 GS칼텍스는 국내 1위 렌터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롯데렌탈과의 적극적인 협력도 기대하고 있다.

그 동안 GS칼텍스는 국내 대표 자동차 O2O 서비스 ‘카닥’,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 업체인 ‘오윈’ 등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 들어서는 SK에너지 등과 함께 양사 주유소를 거점으로 C2C(Customer to Customer) 택배 집하 서비스 ‘홈픽(Homepick)’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주유소 기반 스마트 보관함 서비스 ‘큐부(QBoo)’를 공동으로 론칭, 주유소 물류 거점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투자로 GS칼텍스와 그린카는 GS칼텍스와 관계사가 보유한 주유소, 주차장 인프라와 그린카가 지난 7년간 쌓아온 카셰어링 운영 노하우 및 차량 이용 빅데이터를 결합해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한편, 국내 최초로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한 그린카는 2011년 차량대수 50대에서 현재 총 6,500대로 빠르게 성장했다.

특히, 양적 성장 외에도 공항, 기차역 등 교통 거점에서 그린카로 편리하게 환승할 수 있는 ‘대중교통 연계 카셰어링’, 고객이 차량 관리에 참여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고객참여형 커뮤니티 카셰어링 ‘캠퍼스카(Campus Car)’, ‘빌리지카(Village Car)’와 같은 신개념 서비스 개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 네이버랩스와 공동 개발한 사용자 맞춤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AWAY’ 도입으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구현하고, 친환경 전기차 카셰어링을 국내 최대 규모로 운영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Mobility Platform)으로서의 역량도 축적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