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경영진 물갈이...김용환. 양웅철부회장 일선 후퇴. 알버트비어만. 지영조사장 전면 나서
현대차 경영진 물갈이...김용환. 양웅철부회장 일선 후퇴. 알버트비어만. 지영조사장 전면 나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2.12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톱경영진의 전면적인 물갈이 인사를 단행했다. 정몽구그룹회장의 기신들이 일선에서 후퇴하고 해외파와 젊은 경영진이 전면에 나섰다.

올 하반기부터 그룹경영을 총괄하고 있는 정의선 총괄부회장의 경영쇄신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김용환 부회장을 현대제철 부회장으로, 전략기획담당 정진행 사장을 현대건설 부회장으로 보직 변경 발령했다.

또 현대케피코 박정국 사장을 현대모비스 사장에, 현대제철 우유철 부회장을 현대로템 부회장에, 현대글로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이건용 전무를 현대로템 부사장으로 발령했다.

현대·기아차 기획조정2실장 여수동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 현대다이모스-현대파워텍 합병 법인 사장으로 발령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담당 양웅철 부회장과 연구개발본부장 권문식 부회장, 생산품질담당 여승동 사장, 현대모비스 임영득 사장, 현대다이모스 조원장 사장, 현대제철 강학서 사장, 현대로템 김승탁 사장 등은 고문으로, 현대엔지비 오창익 전무는 자문에 위촉, 현직을 떠났다. 

그룹 인사 쇄신의 핵심인 김용환부회장과 정진행사장을 계열사 부회장으로 발령한 데 대해서는 반쪽 쇄신이란 비판도 나온다.   

한편, 신임 현대오트론 대표이사에는 현대파워텍 문대흥 사장이, 신임 현대케피코 대표이사는 현대·기아차 품질본부장 방창섭 부사장이, 산학협력 및 R&D 육성 계열사인 현대엔지비 대표이사에는 현대·기아차 환경기술센터장 이기상 전무가 각각 내정됐다.

현대캐피탈 코퍼레이트 센터부문장 황유노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의 핵심은 현대·기아차 R&D 부문 수장 교체다.

신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된 알버트 비어만 차량성능담당 사장.

현대·기아차 차량성능담당 알버트 비어만(Albert Biermann) 사장을 신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했으며, 현대오트론 조성환 부사장을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부본부장으로 발령했다.

그룹측은 외국인 임원을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한 것은 처음으로, 실력 위주의 글로벌 핵심 인재 중용을 통한 미래 핵심 경쟁력 강화 의지가 반영된 인사라고 설명했다.

최근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을 디자인최고책임자(CDO)에,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을 상품전략본부장에 임명한 것도 이러한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공급 업체로의 도약을 추진하고 있는 전략기술본부의 위상을 강화해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로봇, AI 등 핵심과제 수행과 전략투자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 생산개발본부장 서보신 부사장을 생산품질담당 사장으로, 홍보실장 공영운 부사장은 전략기획담당 사장으로 각각 승진, 보임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최근 중국 및 해외사업 부문의 대규모 임원 인사에 이어 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그룹 차원의 인적 쇄신을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며 “특히 전문성과 리더십이 검증된 경영진들을 주요 계열사에 전진 배치함으로써 대대적인 인적 쇄신 속에서도 안정감과 균형감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