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쏘카, 네이버랩스와 자율주행 미래기술사업 협력 위한 MOU체결
카셰어링 쏘카, 네이버랩스와 자율주행 미래기술사업 협력 위한 MOU체결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1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셰어링 쏘카가 네이버랩스와 자율주행기술 기반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카셰어링 쏘카가 네이버랩스와 자율주행기술 기반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카셰어링 브랜드 쏘카가 14일 네이버랩스와 자율주행기술 기반 사업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쏘카와 네이버랩스는 이번 MOU를 통해 자율주행차 및 정밀지도 사업 협력으로 양사 시너지를 내고 자율주행 기술 기반 사업에 새로운 발전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쏘카는 이번 MOU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 및 정밀지도 구축을 위한 협업을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네이버랩스의 최신 자율주행 기술이 접목된 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이다. 쏘카는 국내 최대 카셰어링 기업으로 1만 1천여 대 차량을 직접 운영하고 있어 대규모 차량 데이터와 지도 정보를 구축할 수 있는 최적의 기업이라는 평가다.

또한 최신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를 사용자 접점에서 제공하는 것이 가능한 플랫폼 사업자로 향후 네이버 지도,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등 네이버랩스의 최신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선보이고자 한다.

네이버랩스는 ADAS 및 차세대 내비게이션 사업 발굴 정밀 지도 개발을 담당한다. 이로써 쏘카의 안전운행을 강화하고 실제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다이나믹 지도를 구현해 쏘카의 고객들이 빠르고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도달할 수 있게 된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 발전을 앞당기고, 발전된 기술과 서비스를 고객 접점인 플랫폼에서 경험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들고자 한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혁신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는 “쏘카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및 정밀지도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면서, “일상과 기술을 연결시켜 기술의 참된 가치가 발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