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 교통인프라 '韓·美 상호인증' 추진
국토부, 스마트 교통인프라 '韓·美 상호인증' 추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1.1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스마트 인프라 개념도
자율주행 스마트 인프라 개념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가 스마트교통인프라의 국제 합동성능시험을 위해 하반기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호환성 시험 행사를 진행한다.

12일부터 16일까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발족한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활동의 일환으로, 한국과 미국의 인증기관 간 MOU체결, 상호호환성 시험 및 기술교류회로 진행된다.

먼저 미국 인증기관인 OmniAir와 한국ITS협회는 스마트인프라 상호인증을 위해 인증프로그램 공동개발, 인증업무 공동추진 등을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C-ITS 인증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가진 OmniAir가 다른 국가의 인증기관과 맺는 첫 사례이다.

앞으로 두 기관이 상호인증에 합의하면 미국에서 직접 인증을 받아야 했던 국내 제조사의 불편이 해소되고, 인증 비용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참여하는 스마트 인프라(단말기, 기지국) 관련 업체는 각각 개발해 온 통신장비가 다른 업체가 개발한 제품과도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지와 규정된 형식·성능을 따르고 있는지 확인한다.

기업들이 개발한 장비의 성능평가 결과가 나오면 향후 기술보완 및 사업투자 계획 수립이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대기업, 지자체 등 구매자 대상으로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미국 인증기관이 참여하는 국제세미나는 국내외 인증체계, 표준·산업동향, 간담회 등 3개 세션으로 구성되어 진행된다.

행사장 로비에서는 전시회가 열려 제품을 홍보하거나, 대중소·벤처기업과의 미팅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야외 행사장에서는 실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구현 성능 확인을 위한 이동식 시험환경 차량의 시연도 진행된다.

기술교류회를 통해 국내 업체는 국제 C-ITS 기술·인증 동향을 공유하고 상호기술정보 교류, 컨설팅을 비롯한 비즈니스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