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카, 월 정액만 내면 MINI 모든 차종 탈 수 있는 서비스 출시
에피카, 월 정액만 내면 MINI 모든 차종 탈 수 있는 서비스 출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1.0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플랫폼 서비스 기업 에피카 주식회사가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와 손잡고 맞춤형 차량 구독 서비스 ‘올 더 타임 MINI(ALL THE TIME MINI)’를 공식 출시한다.

'내 손안의 프리미엄 온라인 차고'를 컨셉으로 하는 ‘ALL THE TIME MINI’는 차량을 예약하고 가까운 주차장에서 차를 빌린 후 반납하는 기존의 카셰어링 서비스와 달리, 소비자가 매월 정해진 요금을 내고 자유롭게 차량을 선택해서 탈 수 있는 구독(Subscription) 형태의 새로운 차량 이용 서비스다. 

차량 구독 서비스는 이미 미국과 유럽에서는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에피카가 최초로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정기 구독 방식뿐만 아니라 다양한 라인업의 프리미엄 차량을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는 것 또한 이 서비스만의 차별점이다. 

에피카는 올해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MINI와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서비스 이용 고객은 MINI 3도어부터 MINI 컨버터블, MINI의 고성능 모델 JCW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라인업의 MINI 차량을 본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바꿔가며 탈 수 있다. 또한 전용 라운지, 쇼룸 등 MINI 고객들을 위한 각종 프리미엄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멤버십 제도로 운영되는 ALL THE TIME MINI 서비스는 개인용과 비즈니스용으로 구분되며, 멤버십 및 차량의 종류에 따라 여러 등급으로 나뉜다. 

멤버십 가입 고객에게는 신차 구매 시 누릴 수 있는 크레딧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이 풍성하게 제공된다. 멤버십 등급별로 이용 가능한 차량과 혜택은 상이하다.

에피카 주식회사는 12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기에 앞서 오는 10일 서울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MINI 플리마켓 내 홍보 부스를 설치하고 멤버십 사전 예약 이벤트와 더불어 다양한 다양한 현장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에피카 주식회사 한보석 대표는 “프리미엄 차량을 직접 구입하기는 부담스럽지만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차종을 경험해보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맞춤형 차량 구독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차별화된 드라이빙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ALL THE TIME MINI 서비스는 차량 소비의 새로운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피카는 MINI를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프리미엄 완성차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가며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